>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딱 너 같은 딸’ 종영②] 유쾌하게 그려낸 ‘엄마의 성장통’…중년층 공감↑

기사입력 2015.11.07 09:03:13


[MBN스타 유지혜 기자] ‘딱 너 같은 딸’은 딸의 정서적 독립과 결혼 등을 바라보며 다양한 감정을 느끼는 엄마의 심리 변화를 잘 담아내 중년층 주부 시청자들의 공감을 제대로 자아냈다.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딱 너 같은 딸’ 마지막 회에서는 홍애자(김혜옥 분)의 환갑잔치에 외국으로 떠났던 마희성(정혜성 분), 늘 일에 빠져 사는 못 말리는 워커홀릭 마인성(이수경 분), 홀로 아이를 키우며 바쁘게 살고 있는 마지성(우희진 분)과 남편 마정기(길용우 분)까지 한자리에 모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랜만에 모여 회포를 푼 가족들은 마인성이 회사에서 본부장 승진을 앞두고 있음을 알게 됐고 만삭이지만 아이를 낳고 회사로 복귀하고 싶다고 속내를 밝힌 마인성에 엄마 홍애자와 자매들은 “꼭 여자가 아이 키우란 법 있냐”며 그의 의견을 힘껏 지지해줬다. 옆에 있던 소정근(강경준 분)은 졸지에 자신이 출산휴가를 내고 아이를 보게 돼 곤란함을 느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딱 너 같은 딸 방송 캡처



장인인 마정기는 “인성 씨가 출산을 빌미로라도 조금이라도 휴식을 취하는 게 내 바람”이라고 말하는 사위 소정근을 두둔하며 집안 남자들을 불러 모아 똘똘 뭉치자고 결심했다. 소정근의 아버지 소판석(정보석 분)까지 이에 가담해 다음 날 열릴 홍애자 회갑잔치에서 의견을 말하자고 모의했다.

하지만 홍애자는 회갑잔치에서 딸들과 남편 마정기를 향한 사랑을 고백했고, 연이어 마희성이 임신 소식을 알려 훈훈해진 분위기에 남자들은 아무 말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인성의 진통이 시작돼 좌충우돌 병원을 향해 가는 가족들의 모습으로 120부작의 여정은 막을 내렸다.

드라마는 딸들의 성공만을 바라보고 살았던 홍애자와 엄마의 말만 듣고 살았던 세 딸들의 행복 찾기를 주로 그렸다. 학력, 직장 등 모든 스펙들이 최고였던 딸들이 유일한 자랑거리였던 홍애자는 이들이 시집도 최고로 좋은 집안에 가길 원했지만 마인성이 집안도 평범한 부하직원 소정근과 사랑에 빠지자 엄마와 딸들의 갈등은 시작됐다.

중반까지는 마인성과 강경준이 우여곡절 끝에 사랑을 지켜내고 결혼에 골인하는 과정이 중심축이었다면 뒤로 가면서 이미 최고의 집안에 시집을 갔지만 이에 회의를 느끼고, 엄마의 뜻이 아닌 ‘자신의 뜻’대로 사는 법을 깨달은 마지성의 이혼, 콧대 높았던 의사 마희성이 아내와 사별하고 아들을 데리고 사는 선배 의사 강현우와 사랑에 빠지는 모습 등 다양한 이야기들이 그려졌다.

홍애자는 그동안 어떤 말도 잘 들었던 딸들의 ‘일탈’에 화를 내고 독한 소리도 했다. 하지만 엄마와의 정서적 독립을 원하는 딸들의 모습을 바라보며 홍애자는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엄마와 딸이라는 평범하면서도 수많은 스토리가 담긴 독특한 관계를 섬세하게 조명하며 딸이 잘되길 최고로 바라는 평범한 엄마인 홍애자의 심경 변화를 잘 담아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딱 너 같은 딸 포스터



특히 딸들의 독립만 지켜보는 게 아닌, 이를 통해 자신도 변해야겠다고 결심한 홍애자의 변신을 말미에 담아냈다는 점에서 인상적이었다. 본래 쇼호스트였던 홍애자는 딸들에 더욱 집중했지만 후에는 “딸들에 했던 집착을 조금이라도 내려놓고 나를 위해 시간을 썼다면 인생이 많이 달라졌을 것”이라며 자신을 가꾸는 일도 매우 소중하다는 것을 깨닫는다. 1년 후 홍애자는 ‘완판신화’를 쓰는 쇼호스트로 변신해 방송국 사람들에게 칭송을 받는 바쁜 삶을 살게 됐다.

이런 홍애자의 변화와 스펙이 최고인줄 알았지만 마음속으로 느껴지는 사랑이 더욱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고 ‘진정한 사랑’을 찾아 행복한 가정을 꾸린 세 딸들의 모습은 보는 이로 하여금 가족과 사랑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게 했다. 이를 결코 무겁지 않고 코믹하고 유쾌하게 그려내 더욱 ‘홈드라마’로서 완벽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딸들뿐 아니라 ‘엄마도 성장통이 있다’는 메시지를 전한 ‘딱 너 같은 딸’에 많은 중년 여성 시청자들은 높은 공감도를 보였다. 독한 말을 내뱉는 뒤에는 딸이 잘 되기를 바라는 마음 하나로 살았지만 결국 ‘욕심 차리는 엄마’가 되어버린 씁쓸함과 허무함을 표현한 김혜옥의 연기에 많은 ‘엄마 시청자’들이 함께 울고 웃었다.

이처럼 가족들의 사랑을 ‘엄마’의 관점에서 지켜보며 다양한 감정과 이야기를 담아냈던 ‘딱 너 같은 딸’은 120부작이라는 마라톤을 끝내고 훈훈함을 시청자들과 나누며 막을 내리게 됐다. 후속으로는 이소연, 강은탁, 서도영 주연의 ‘아름다운 당신’이 오는 9일 오후 8시55분 방송.

유지혜 기자 yjh0304@mkculture.com/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