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초점] ‘도깨비’ OST 논란…헤이즈·한수지, 모두가 희생양

기사입력 2017.01.25 10:37:12



[MBN스타 이다원 기자] 케이블방송 tvN 금토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이하 ‘도깨비’)가 인기리에 종영했지만 오점 하나를 남겼다. 바로 OST인 ‘라운드 앤드 라운드’(Round and Round) 원곡자 논란이 뜨겁게 이어지고 있는 것.

최근 온라인 상에선 ‘라운드 앤드 라운드’의 원곡자 한수지 이름이 피처링으로 표기된 것을 두고 비난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21일 발매된 이 곡의 가창자가 헤이즈로 기재된 가운데 원곡자인 한수지가 제 권리를 찾지 못했다는 내용이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에 대해 헤이즈는 24일 인스타그램에 해명글을 올리며 또 한 번 논란에 불을 지폈다. 그는 “난 누구의 어떤 것도 뺏은 적이 없다. 이번에 내가 부르게 된 ‘라운드 앤드 라운드’는 지극히 일반적이고 정상적인 루트로 가창 제의가 들어왔으며 도깨비를 애청하는 나로써는 그 제의를 받아들이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며 녹음 당시 아무런 문제가 없었으며 드라마 공개 부분과 섞인 버전에 대해 기사로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도 피드백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며, 제 이름을 달고 나온 노래가 혼란을 초래하게 된 점에 대해 저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심경을 고백했다.

OST 기획 및 발매를 담당한 CJ E&M 뮤직 측은 이렇다할 공식 코멘트를 내놓고 있지 않다. 대신 피해자로 비친 한수지가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노래는 언제든 기쁠 때 슬플 때 부르면 되는 거다” “헤이즈는 나보다 많이 어리니까 어여쁘게 사랑해달라” 등 비교적 담담한 마음을 내비치기만 한 상태다.

사건의 피해자는 헤이즈와 한수지 모두다. 기획 제작 과정이 어떻게 진행됐던 간에 자신이 부른 노래가 다른 가수의 목소리로 바뀌어 발매되고 이름도 제대로 싣지 못한다는 것은 ‘얼굴 없는 가수’의 설움을 제대로 보여준 셈이다.

헤이즈 역시 ‘노래 가로채기’란 의심을 사며 이미지에 타격을 입었다. ‘음원퀸’으로서 이름값이 유명세로 전락해버린 것. 물론 뮤지션으로서 자신이 부를 곡을 꼼꼼하게 체크하지 않았다는 건 반성해야할 점이다.

가장 큰 책임은 CJ E&M 뮤직 측에 있다. 원곡 가창자를 왜 ‘피처링’으로 표기할 수밖에 없었는지, 혹시 음원 성적을 위해 꼼수를 부린 건 아닌지 의문이 남는다. 논란을 종식시키기 위해 이들의 정확한 해명이 필요한 때다.

이다원 기자 edaone@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오늘의 이슈] 포켓몬고, 국내 출시에 반응은 ‘미지근’…“빙판길 꽈당족들 많아지겠네”

[오늘의 포토] 신민아 '황금 골반 돋보이는 앞트임 원피스'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BTS, 그래미 어워즈 발라버린 무대 [MBN포토]
빌리 아일리시, 친오빠와 선사한 완벽한 무대 [MBN..
‘기생충’ 박소담, 美배우조합상서 수상 믿기지 않..
‘기생충’ 팀, 美배우조합상서 받은 트로피 손에 ..
 
릴 나스 엑스-RM, 환상의 콜라보 [MBN포토]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드 레드카펫서 매력 뿜뿜 ..
봉준호 감독, ‘기생충’ 호명에 만세~[포토]
골든글로브 봉준호, 트로피 받고 함박미소 [포토]
 
방탄 뷔, 이렇게 잘생기면 반칙 [MBN포토]
아리아나 그란데, 풍성한 드레스 입고 2020 그래미..
이선균, SAG 최고 영예 작품상 수상에 ‘함박미소’..
송강호X이정은, 봉준호 감독 수상 축하 [MBN포토]
 
BTS 진-제이홉, 백스테이지에서도 열일하는 미모 [..
이선균·최우식, ‘기생충’ 수상에 기쁨의 포옹 [..
‘기생충’ 송강호→박소담, 韓영화 위상 높인 주인..
봉준호 감독, ‘기생충’으로 외국어영화상 수상 [..
 
빌리 아일리시, 친오빠와 선사한 완벽한 무대 [MBN..
‘기생충’ 박소담, 美배우조합상서 수상 믿기지 않..
‘기생충’ 팀, 美배우조합상서 받은 트로피 손에 ..
남우주연상에 빛나는 브라이언 콕스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