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힐링다큐-나무야 나무야’ 강혜정·김미숙·백솔미, 숲으로 떠난 까닭은?

기사입력 2017.01.25 18:11:49


[MBN스타 김솔지 인턴기자] KBS1 ‘힐링다큐-나무야 나무야’(이하 ‘힐링다큐’)에 배우 강혜정, 김미숙, 백솔미가 출연한다.

KBS1 채널이 설 연휴를 맞아 이전과 다른 특별한 기획으로 시청자의 안방을 찾아간다. ‘힐링다큐’는 정치적 사회적 시국으로 인하여 지친 대한민국 국민들의 마음을 위로할 설 특별기획 3부작 다큐멘터리다. 또한 변함없이 늘 그 자리에 서 있는 나무와 숲이 건네는 위로와 희망, 치유와 회복의 메시지를 담았으며 지난 해 여름부터 올 1월까지 약 6개월의 제작기간 동안 공을 들였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강혜정, 김미숙, 백솔미는 아름다운 쉼의 공간인 숲을 찾아가 거기서 받는 감동과, 자연을 즐기는 새로운 방법을 시청자에게 전하기 위해, 국민 여배우 3인이 스토리텔러로 나서서 전에 없던 참신한 자연다큐를 완성했다. 이들이 들려주는 세 편의 자연이야기는 어떤 모습일지 기대가 모아진다.

제1화. 300년을 함께 살다 -포항 덕동 소나무숲
“구순어른이 나무에게 문안 올리는 마을”​


​‘힐링다큐’ 첫 번째 이야기는 강혜정이 함께했다. 그가 찾아간 곳은 유구한 역사가 깃든 경북 포항 덕동마을의 소나무 숲이다. 1,600년 경 조선 의병장 정문부의 손녀사위 이강이 터를 잡은 후 여강 이씨 집성촌이 된 덕동마을엔 마을의 주인이 둘이다. 하나는 대를 이어 고택을 지키며 살아온 마을사람들, 그리고 다른 하나는 그들과 함께 살아온 소나무들.

특이한 것은 나무마다 집안 남자어르신 이름과 부인의 택호가 적힌 이름표를 달고 있다는 점이다. 마을 주민들이 나무 한 그루씩을 맡아 나무 관리인으로 살아간다. 각자의 나무에게 올리는 아침하례로 하루를 시작하는 그 수상한 마을을 강혜정이 찾아갔다.

강혜정은 꽃처럼 핀 솔방울을 줍고, 소나무껍질로 만든 돛배를 연못에 띄워보며, 스쳐 지나치던 숲과 나무를 처음으로 자세히 들여다봤다. 그는 “놀거리가 천지인 소나무 숲은 동심을 일깨워주는 놀이터 같았다. 지친 마음과 몸이 기대어 쉴 수 있는 엄마의 품 같았다”며 그 숲에서 아이처럼 신나했다는 후문이다. 오는 27일 오전9시40분 방송.

제2화. 시간이 멈춘 숲 -횡성 자작나무숲
“자작자작... 자작나무장작 타는 소리의 비밀은?”


두 번째 편은 김미숙과 함께 순백의 고독을 연상시키는 자작나무숲을 찾아간다. 강원도 횡성에 펼쳐진 아름다운 숲 뒤엔 25년 전, 백두산에서 우연히 마주친 자작나무들의 하얀 빛에 매료돼 운명처럼 숲을 일군 원종호 씨의 사연이 있다.

돈과 시간, 무한한 인내와 수고를 요하는 그 일에 강력하게 반대했던 아내를 설득해 오늘의 자작나무 숲을 완성하기까지, 한 사람의 일생을 오롯이 쏟아 부은 노고가, 자작나무숲을 찾은 김미숙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숲지기의 철학대로 시계바늘이 없는 시계들 덕에 그 숲에선 시간을 가늠할 수 없다. 김미숙은 숨 가쁘게 달려온 시간으로부터 떠나와 숲이 내어주는 것들을 재료삼아 모처럼 자연 속에서의 가장 호사스러운 하루를 경험했다. 그는 “고구마 굽는 냄새도 위로가 되네요. 조금만 여유를 가질 수 있으면 힐링이라고 하잖아요? 우리는 왜 이렇게 여유가 없어졌을까요?”라며 자연을 만끽했다는 후문이다. 오는 29일 오전10시 방송.

제3화. 숲이 건네는 선물 -홍천 은행나무숲
“박솔미가 숲길 위에서 뜨거운 눈물을 쏟은 사연은?”


세 번째 숲의 여정에는 박솔미가 함께 했다. 그가 찾아간 곳은 은행나무 2천 그루가 장관을 이루는 강원도 홍천 은행나무숲이다. 1년 중 노란빛이 가장 아름다운 10월 한 달만 일반인에게 그 대문을 연다.

그 숲이 더 특별한 이유는 한 남자의 지극한 순애보에 있다. 아픈 아내를 위해 청정한 숲의 약수와 나무들이 뿜어내는 맑은 공기를 마시게 하려고 은행나무를 심고 30년을 일군 남편의 이야기가 큰 울림과 위안을 사람들에게 전한다.

은행, 버섯, 겨우살이와 마가목, 트리하우스 등 은행나무숲이 숨겨놓은 보물들을 박솔미가 하나하나 찾아내는 과정이 진귀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가운데 그는 “아이들 키우며 바쁘지만 행복하다 생각하며 살았는데, 아무도 없는 이 숲에서, 왜 눈물이 날까요?”라며 그 숲에서 뜨거운 눈물을 흘린 사연도 공개된다. 오는 30일 오전9시40분 방송.

힐링다큐’는 나무와 숲에 사는 생명들의 소박하고도 신비로운 생태와, 숲의 색, 소리, 향기, 나무들이 들려주는 이야기에 귀 기울이는 여배우들의 여정을 통해 자연의 위로와 행복의 의미를 시청자들에게 전할 예정이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오늘의 이슈] ‘도깨비’ OST 논란…헤이즈·한수지, 모두가 희생양

[오늘의 포토] 유이, 불야성 종방연 참석 '앙증맞은 하트 뿅뿅'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박진영X화사, 비닐의상 입고 댄스..파격+아찔 [포토..
2019 ‘마마’ 박보검, 물 흐르듯 진행 [포토]
트와이스 정연, 상받고 소리질러 [포토]
김양 ‘섹시한 매력은 덤~’ [포토]
 
트와이스, 이 비주얼 실화? [포토]
박보검, 진행도 잘하고 얼굴도 잘생기고 [포토]
달라 달라~있지, 흥 넘치는 무대 [포토]
김양 ‘애교 가득 무대매너’ [포토]
 
BTS, 아미 고마워요 [포토]
2019 ‘마마’ 대상 방탄소년단, 무대도 월클 [포토..
트로트가수 김양 ‘시원한 가창력’ [포토]
김양 ‘신나는 트로트의 맛’ [포토]
 
방탄소년단 출격, 2019 ‘MAMA’ 불타오르네 [포토]
박진영X마마무, 이것이 바로 콜라보다 [포토]
김양 ‘최고랍니다~’ [포토]
한혜진 ‘주체할 수 없는 트로트 흥’ [포토]
 
2019 ‘마마’ 박보검, 물 흐르듯 진행 [포토]
트와이스 정연, 상받고 소리질러 [포토]
김양 ‘섹시한 매력은 덤~’ [포토]
한혜진 ‘열창으로 분위기 후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