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福인터뷰⑤] “모모랜드는 주사위 같아요”

기사입력 2017.01.27 11:20:11


[MBN스타 이다원 기자] “모모랜드는 주사위 같아요. 던질 때마다 다른 숫자가 나오는 것처럼 우리도 매번 다른 콘셉트로 승부하면서 점점 더 전진하는 팀이니까요.”(나윤)

걸그룹 모모랜드(나윤·주이·낸시·혜빈·아인·제인·연우) 멤버들 사이로 ‘까르르’ 웃음이 터졌다.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여고생처럼 수다가 정신없이 이어졌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MBN스타 옥영화 기자/ 협찬=박술녀 한복



“저희는 공사장 같다고나 할까? ‘모모랜드’를 가요계에 건축하고 있거든요. 앞으로도 점점 더 커질 거고요.”(낸시)

최근 서울 강남구 박술녀 한복에서 만난 모모랜드는 베트남서 봉사활동을 마치고 돌아와 건강한 에너지를 띄고 있었다.

“아무래도 의미가 남달랐어요. 제 생일날 베트남으로 떠났거든요. 하하. 또 봉사 활동을 위해서 단체로 해외를 가는 거라 더 뜻 깊었죠. 사실 ‘우리가 잘할 수 있을까’ 걱정도 많이 했어요. 그런데 막상 가보니까 봉사활동 갔다기보다는 친구들을 만나러 간 것 같아서 저희에게 좋은 경험이 됐어요.”(혜빈)

“긴장되고 떨리는 마음이 컸어요. 짐 싸면서 설레기도 했다니까요.”(주이)

 기사의 1번째 이미지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들이 이름을 알린 건 지난해 방송된 Mnet ‘서바이벌-모모랜드를 찾아서’라는 프로그램 덕분이었다. 팀 멤버로 올라서기 위한 노력들이 고스란히 브라운관에 전해지면서 팬층도 두터워졌다고.

“저희는 이 프로그램으로 간절함과 감사한 마음을 얻었어요. 서바이벌에 뽑히면 바로 데뷔하는 게 아니라 관객을 몇 명 이상 모아야지 데뷔할 수 있었고, 그걸 이루기 위해 한분 한분의 소중함을 알았던 것 같아요. 팬들이 우릴 좋아해줘야 ‘데뷔할 수 있구나’를 깨달았거든요.”(혜빈)

 기사의 3번째 이미지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이제 제대로 베일을 벗은 모모랜드. 각자 얻고 싶은 수식어가 없냐고 물으니 즉각 대답이 돌아왔다.

“팀의 청순을 맡고 있어서, ‘청순돌’이란 말을 듣고 싶어요. 외모가 한복에 잘 어울린다는 말도 많이 듣거든요. 하하.”(나윤)

“전 ‘비글매력’이란 별명을 쭉 밀고 있어요. 일상 자체가 비글 같거든요. 지쳐있을 땐 제가 분위기 메이커라고 하더라고요.”(주이)

“아, 제 입으로 부끄럽지만 ‘백점막내’? 헤헤. 여러가지를 잘 소화하고 싶어서요.”(낸시)

“무대에선 ‘냉미녀’면 밖에선 따뜻한 ‘온미녀’가 되고 싶어요. 합치면 ‘냉온미녀’인가요? 반전매력을 보여드릴게요.”(혜빈)

 기사의 5번째 이미지


“제가 웃음이 많은 친구라고 하더라고요. 그래서…‘개죽이’?”(아인)

“‘양파 같은 여자’란 수식어를 갖고 싶어요. 제 이미지가 독특해서 여성스러워 보이고 싶은데 그런 걸 잘 못하거든요. 대신 분위기 있어 보이려고 노력하고 있어요.”(제인)

마지막으로 ‘올해 12월 모모랜드는 뭘 하고 있을까?’란 가상의 질문을 던졌다.

“신인상을 꼭 받았으면 좋겠어요. 한번 뿐인거잖아요? 그 시상식에서 단독무대를 꼭 하고 싶어요.”(아인)

“크리스마스 앨범을 내고 싶어요. ‘짠쿵쾅’을 캐롤 버전으로 잠깐 했었는데, 몇 번 못 했거든요.”(낸시)

“전 크리스마스 특집 프로그램에 게스트로 나오고 싶어요.”(제인)

이다원 기자 edaone@mkculture.com

[오늘의 이슈] 이경재, ‘특검 강압수사’ 주장에 누리꾼 “법을 악용해서 범죄자 비호” 분노

[오늘의 포토] 박규리, 2017년 새해인사말 전해 '화사한 한복 잘 어울리죠~'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