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TF초점] '신재민 가증스러워' 썼다 지운 손혜원, 논란된 이유

기사입력 2019.01.04 10:21:03


 기사의 본문상단 이미지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SNS에 올렸다가 곧 삭제한 '청와대 외압 폭로' 신재민 전 사무관 비난글이 논란이다. /이덕인 기자

[더팩트ㅣ이원석 기자]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SNS에 '적자국채 발행 청와대 외압' 의혹을 제기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에 대해 "가증스럽다"고 맹비난하는 글을 게재했다 삭제해 논란이다.

신 전 사무관에 대한 평가는 여전히 다양하지만, 손 의원 행동은 다소 경솔했단 지적이 나온다.

마침 손 의원이 글을 올린 지 얼마 되지 않아 신 전 사무관은 자살 시도를 했고, 손 의원은 글을 삭제했다.

손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SNS에 "신재민을 분석한다"며 글을 올렸다.

글에서 손 의원은 신 전 사무관이 돈을 벌기 위해 거짓 폭로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사의 본문중단 이미지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SNS에 올렸다가 삭제한 신재민 전 사무관 관련 글. /페이스북 캡처

그는 신 전 사무관이 기재부를 그만둔 이후 4개월간 잠적했다며 "무슨 죄를 지어서, 누구를 피해서 4개월이나 잠적했을까"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손 의원은 "신재민은 진짜로 돈을 벌러 나온 것이다.

신재민에게 가장 급한 것은 돈"이라며 "나쁜 머리 쓰며 의인인 척 위장하고 순진한 표정을 만들어 내며 청산유수로 떠드는 솜씨가 가증스럽기 짝이 없다"고 맹비난했다.

손 의원은 올린 지 한 시간도 채 되지 않아 글을 삭제했다.

신 전 사무관이 지인에게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메시지를 남기고 실종됐다는 보도가 쏟아져 나온 직후였다.

 기사의 본문하단 이미지

손혜원 의원이 지난 2016년 12월에 SNS에 올린 사진. 최순실 씨와 같이 일했다가 폭로자로 나섰던 (왼쪽부터) 노승일 씨, 고영태 씨다. 손 의원은 당시 이 두 사람을 적극적으로 보호했다. /페이스북 캡처

손 의원도 이를 의식한 것으로 보였다.

손 의원실 관계자는 <더팩트>와 통화에서 "(신 전 사무관 자살 시도) 보도가 나오기 전 썼던 글인데 혹시라도 이후에 썼을 거라고 오해를 받을 수 있을 것 같아 삭제한 것 같다"며 "SNS는 의원 본인이 하기 때문에 자세히 알지 못한다"고 했다.

손 의원 글은 금방 지워졌지만 캡처, 복사된 상태로 삽시간에 퍼졌다.

야당에선 손 의원을 향한 비판이 쏟아졌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SNS에 손 의원이 신 전 사무관을 비판한 글을 올린 뒤 삭제했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 링크를 올린 뒤 "신 전 사무관의 극단적 압박감은 청와대와 민주당, 기재부가 젊은 공익제보자의 입을 막으려는 폭력이 불러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도 손 의원에 대해 "이건 너무했다"고 비난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그 어떤 객관적인 사실관계가 명백히 드러나지도 않은 상황에서 손 의원은 무슨 근거로 공익제보의 압박감과 부담감에 유서까지 가슴에 품고 다니는 신 전 사무관을 매도하는 것인가"라고 했다.

특히 윤 수석대변인은 손 의원이 지난 2016년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일 당시 최순실 씨와 함께 일했으나 고발자로 나섰던 고영태 씨와 노승일 씨를 적극 보호했던 모습을 상기시키기도 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손 의원이) 고 씨와 노 씨에 대한 신변보호 방법을 언급한 것과는 너무나 다른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며 "민주당 스스로 (국정농단 국조특위 때) '의인들을 보호하라'더니 내게 유리하면 의인, 남에게 유리하면 협잡꾼이라는 '손혜원식 망발'을 이해하는 국민은 그 어디에도 없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같은 날(3일)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도 신년 기자간담회에서신 전 사무관에 대한 여권의 인신공격성 비판과 관련 "어떻게 보면 촛불혁명을 통해 우리 민주주의가 강화된 것 아닌가 싶다.

개개인의 동기가 있는 것 아닌가"라며 "사실 확인 없이 (신 전 사무관을) 비판하는 건 옳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홍 원내대표 역시 "저는 논리적으로 (신 전 사무관이) 이해가 되지는 않는다"며 외압 논란 관련해 "청와대와 기재부가 협의하는 건 소통이지 외압이 아니다.

그 과정 일부를 가지고 얘기하는 의도가 뭔지는 잘 모르겠다"고 했다.

신 전 사무관을 향한 손 의원 등 여권의 태도와 관련 신율 명지대 교수는 "최소한의 예의를 지켰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신 교수는 <더팩트>와 통화에서 "아직 진실이 밝혀진 상황이 아닌데 진영논리에 의해 사람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조차 지키지 않은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민주당에선 신 전 사무관의 동기, 그가 돈 때문에 폭로를 하는 것이라고 얘기하고 있는데 양심선언, 내부고발등에 대해선 그 폭로 내용이 얼마나 공적인지가 중요하다.

그의 동기를 계속 얘기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견해를 밝혔다.

한편 실종됐던 신 전 사무관은 네 시간 만에 관악구 신림동의 한 모텔에서 생명엔 지장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다.

그는 현재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기재부에서 일하다 그만둔 신 전 사무관은 개인 유튜브 채널에 올린 동영상을 통해 기재부와 청와대가 KT&G 백복인 사장의 연임을 막으려 하고 박근혜 정부의 국가채무비율을 높이기 위해 적자국채 발행 외압을 넣었다는 등의 내용을 폭로했다.



lws209@tf.co.kr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MBN STAR 최신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올랜도 블룸 ‘훈훈함의 정석’ [MBN포토]
킴벌리 가너, 칸에서도 빛난 무결점 몸매 [MBN포토]
레아 세이두 ‘칸 빛내는 완벽 옆태~’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올랜도 블룸-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멋짐 대결’..
‘악인전’ 파이팅 [MBN포토]
레아 세이두 ‘과감한 칸 레드카펫 패션’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중후한 매력’ [MBN포토]
‘예정화♥’ 마동석, 마요미표 하트~ [MBN포토]
‘악인전’ 주역들, 칸 정상에서 ‘주먹 불끈’ [M..
 
자스민 툭스 ‘과감한 앞트임 드레스’ [MBN포토]
킴벌리 가너 ‘멀리서 봐도 화려’ [MBN포토]
아드리아나 리마 ‘카리스마 풀충전’ [MBN포토]
‘악인전’ 마동석, 칸 정상에서 묵직한 미소 [MBN..
 
올랜도 블룸 ‘훈훈함의 정석’ [MBN포토]
킴벌리 가너, 칸에서도 빛난 무결점 몸매 [MBN포토]
레아 세이두 ‘칸 빛내는 완벽 옆태~’ [MBN포토]
‘악인전’ 마동석·김무열·김성규 ‘칸 영화제 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