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푸른바다’ 이민호 “전지현과 연기호흡? 친해지기까지 시간 걸려”

기사입력 2016.11.14 15:54:13 | 최종수정 2016.11.14 21:34:07


[MBN스타 금빛나 기자] ‘푸른 바다의 전설’의 두 남녀주인공 이민호와 전지현이 서로의 연기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이민호는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진행된 SBS 새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의 제작발표회에서 전지현과의 호흡에 대해 “지현 선배가 풍기는 포스가 강하기 때문에 친해지기에 간이 걸렸던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민호는 “둘이 부딪쳐서 투덕거리는 부분은 없었다”며 “선배로서 편해지다 보니 리액션이나 순간순간 느껴지는 호흡들이 자연스럽게 잘 되는 것 같아서 결과가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전지현은 “이민호와 이번에 처음 호흡을 맞추고 있는데, 초반에는 서로의 캐릭터를 구축하기 위해 정신없이 바빴던 것 같다. 저는 제 것을 챙기느라 바빴고 이민호씨는 이민호씨 것을 챙기기 바빠서 호흡을 맞추기 힘들었다”며 “요즘 들어서 캐릭터 여유도 생기고, 부딪치는 신들이 많아지면서 많이 매끄러워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민호씨와 대화를 하면서 연기를 하는 요즘 편해지고 즐거워져서 좋은 호흡이 나오고 있다”고 서로간의 케미를 자랑했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멸종직전인 지구상의 마지막 인어(전지현 분)가 도시의 천재 사기꾼(이민호 분)을 만나 육지생활에 적응하며 벌어지는 예측불허의 사건들을 다루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이다. 오는 16일 첫 방송.

금빛나 기자 shinebitna917@mkculture.com

[오늘의 이슈] 김제동 “정치는 삼류” 발언에 누리꾼 “사이다 발언”

[오늘의 사건] 前매니저, 이승철 저격? “마약 도박 죽기 전엔 못 끊어”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