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TV인사이드] 이다희, ‘정글의 법칙’ 역대급 캐릭터 탄생(feat.에너다희저)

기사입력 2018.01.13 09:40:0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정글의 법칙 이다희 사진=SBS 정글의 법칙

[MBN스타 백융희 기자] ‘정글의 법칙 쿡 아일랜드’ 후반전에 첫 등장한 이다희가 ‘역대급’ 홍일점 멤버의 탄생을 알렸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쿡 아일랜드’ 7회에서는 김병만, 강남, 이다희, 김정태, 박정철, 정준영, 틴탑 니엘, 빅톤 병찬이 등장하는 ‘쿡 아일랜드’ 후반전 생존기가 처음으로 공개됐다. 지구 최후의 파라다이스로 불리는 아이투타키 섬에 도착한 이들은 무작위로 두 배에 나뉘어 타고 또 다시 미지의 생존지로 향했다. 강남은 정준영, 김정태와 한 배에 김병만, 이다희, 박정철, 니엘, 병찬이 또 다른 배에 올랐다.

병만족이 에메랄드색 바다와 아름다운 풍광을 만끽하는 가운데 ‘홍일점’ 멤버 이다희는 바다를 보며 폭풍 질문을 쏟아냈다. 쉴 새 없는 질문에 김병만도 당황한 눈치를 보여 웃음을 안겼다. 뒤이어 먼저 한 섬에 도착한 김정태, 강남, 정준영이 내린 가운데 김병만 팀의 배는 갑자기 다른 섬으로 향했다. 병만족은 단체로 당황한 가운데 제작진은 "지금 멤버 그대로 48시간 동안 생존하라"는 미션을 전달했다. 출발 전 두 척의 배에 별다른 생각 없이 탑승했던 것이 운명을 갈라 놓은 것. 두 팀은 800m 떨어진 섬에서 48시간 동안 분리 생존을 시작했다.

강남은 “’왜 하필이면 병만이 형 없는데 탔지. 잘못탔어. 후회가 된다"고 말했다. 정준영도 "오랜만에 정글 왔더니 최악"이라며 끼니 걱정을 했다. 반면 김병만과 함께 또 다른 섬에 도착한 이다희는 엄청난 준비성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정글 가기 전부터 사러다녔다. 전문용품을 가져가면 못 쓰게 할 거 같아서 생활용품 위주로 준비했다”며 철사, 노끈, 못, 망치, 펜치, 랜턴, 바베큐철사, 세탁망 등 생존을 위한 도구들을 공개한 것. 이어 “고기판 만들려고 철사도 많이 갖고 왔다. 고기는 어떻게든 많이 잡아오겠다”고 말했다.

이에 박정철은 "거의 철물점 수준인데?"라며 “남자들도 그 정도로 준비하진 않는다”며 이다희의 철두철미한 준비성에 혀를 내둘렸다. 김병만은 “다희가 이쪽에 안 왔으면 어쩔 뻔했느냐”면서 “네버 다희다. 절대 죽지 않는다”고 말해 이다희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박정철과 해안가 탐사에 나선 이다희는 고동을 발견하고 분주하게 주워 담았다. 넘어지기도 했지만 바로 훌훌 털고 일어나 씩씩한 모습을 보였다. ‘정글 하우스’를 만들때도 이다희의 활약은 눈부셨다. 나무들을 옮길 때도 이다희는 이리저리 뛰어다니며 움직이는 등 에너지가 넘치는 ‘에너다희저’ 모습을 보였다. 이다희는 김병만의 지시에 따라 도끼질도 척척해냈고 묵묵히 삽질까지 잘 하는 모습에 "어지간한 남자들보다 잘한다"는 칭찬이 이어졌다.

김병만은 인터뷰를 통해 "뛰어다니는 모습 보니까 정말 적극적이다. 이 사람 정말 '정글의 법칙'에 나와보고 싶었구나"라고 말했다. 무더위에도 아랑곳 않고 집짓기에 나서며 그 누구보다 맹활약을 떨친 이다희는 "힘든데도 느껴지는 쾌감이 있다"고 만족스러워했다.

한편 강남, 김정태, 정준영이 도착한 섬은 병만족장팀의 생존지와 달리 섬 크기도 작고, 해변 곳곳에 썩은 사체가 놓여있어 으스스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아재’ 김정태와 ‘4차원’ 정준영은 이제껏 볼 수 없었던 ‘한량 생존’을 예고했다. 강남 부족장의 리드로 20분여 만에 대충대충 정글 하우스를 만든 이들은 ‘5분만 쉬자’며 잠시 휴식 시간을 가졌다.

이때 집 근처에 야생 닭 3마리가 다가왔다. 사냥감을 보고 흥분한 강남이 어서 잡자며 나무를 들었지만, 김정태와 정준영은 “어차피 날지도 못하고 다시 올 거다. 5분만 쉬자”며 미동도 하지 않아 강남을 당황시켰다. 제 발로 찾아온 사냥감에 흥분한 강남은 “역대급 기회다”라며 안절부절 못했다. “왜 안 움직이느냐. 이렇게 앞에 있는데 안 가느냐”라며 “진짜 오랜만에 자유인들을 만났다”며 말해 폭소를 안겼다.

5분이 지나고, 닭이 다 사라지고 나서야 김정태는 “일단 닭을 잡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세 사람은 미끼용 코코넛 따기에 도전했다. 강남의 어깨를 밟고 올라선 아재 정태와 그 모습을 바라보는 정준영까지 세 사람의 허당 코코넛 따기 현장은 보는 이들의 불안감과 웃음을 동시에 자아내며 이 날 분당 최고 시청률 14.1%로 최고의 1분을 차지, 이제껏 볼 수 없었던 ‘한량 생존’을 기대케 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 날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쿡 아일랜드’ 편 7회 전국 시청률은 12.7%(닐슨 전국 가구 기준)로 나타났다. 동 시간대 방송된 MBC ‘발칙한 동거’는 3.1%를, 편성 시간이 겹친 KBS2 ‘VJ 특공대’와 3.7%, ‘발레 교습쇼 백조클럽’은 2.8%에 그쳐 이 날도 지상파 동 시간대 1위를 굳건히 차지했다. 기업이 광고를 집행할 때 중요 기준으로 삼는 타깃 시청률인 '2049시청률'도 4.3%(수도권 기준)로 나타나 인기를 증명했다. 한편, 다음 주 방송에서는 한량 생존을 이어가던 강남팀과 병만팀이 불시에 생존지를 바꾸게 되는 미션이 예고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백융희 기자 byh@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송승헌 등장이오 [MBN포토]
황의조 ‘짜릿하다!’ [포토]
기뻐하는 이승우 [포토]
헤딩하는 김민재 [포토]
 
‘댄디가이’ 송승헌, 마네킹 비주얼 [MBN포토]
황희찬 ‘추가골 넣고 세레머니’ [포토]
이승우 ‘한일전 이긴다!’ [포토]
황희찬 ‘끝까지 간다’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황의조 ‘간절한 눈빛’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