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내멋대로’ 이장희, 이승철 요리 솜씨에 감탄…‘믿고 먹는 승철표 음식’

기사입력 2018.06.14 15:00:5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내멋대로 이장희 이승철 사진=MBN 내멋대로

[MBN스타 손진아 기자] ‘내멋대로’에서 이장희가 이승철 요리 솜씨에 감탄했다.

15일 방송되는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이하 내멋대로)'에서는 내멋 멤버들의 '2호 인생여행지'인 천혜의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신비의 섬 울릉도를 폼 나게 즐기는 네 남자, 그리고 '내멋대로 라이프의 대표주자' 이장희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들 네 남자는 흔쾌히 초대해 준 대선배 이장희를 위해 저녁 만찬 준비에 나섰고, 메인셰프 이승철의 지휘 아래 울릉 약소 스테이크와 뿔소라 구이, 샐러드, 고구마 감자구이 등을 만들며 각자 바쁘게 움직이는 모습을 보였다.

이 가운데 이승철이 비장의 무기로 내놓은 요리는 바로 울릉도의 자생 산채와 약초로만 사육한다는 '울릉도산 소고기' 울릉약소를 활용한 울릉약소 스테이크구이. 특히, 그 아름다운 마블링과 영롱한 자태를 마주한 이장희는 입을 다물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며 맛과 식감을 음미해 보는 이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또 이장희는 "진짜 맛있다. 기가 막힌다. 보통 스테이크 전문점보다 훨씬 판타스틱한 맛"이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고, 이승철을 향해 "어떻게 요리를 잘 아느냐?"고 궁금증을 드러냈다. 이에 이승철은 "오랜 총각생활로, 외로움이 빚어낸 요리 실력"이라고 멋쩍게 웃어보였다. 이어 "작업으로 시작된 요리가 취미가 됐다. 그래서 현재 유부남"이라고 덧붙여 현장을 폭소케 만들었다.

이에 멤버들 역시 "육즙을 싹 가둔 맛이다" "씹을수록 고소하고 깊은 맛이 난다" "울릉도 약초를 먹고 자라서인지, 특유의 향과 맛이 배어 있다"면서 '믿고 먹는 맏형표 음식'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승철은 "프라아팬에 구워서 육즙이 팡팡 터지는 것"이라면서 "직화구이면 이 맛이 안 난다. 그리고 센 불에 구워야만 한다. 달군 프라이팬에 버터를 녹인 뒤 센 불에 고기 겉을 바싹 익혀 육즙을 가두면 된다"고 자신만의 노하우를 살뜰하게 전수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