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똥강아지’ 양세형 “어릴 적 이불에 오줌 싸고 동생 양세찬에 떠넘겨”

기사입력 2018.06.14 21:34:2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할머니네 똥강아지’ 양세형 사진=할머니네 똥강아지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할머니네 똥강아지’ 양세형이 동생 양세찬과의 일화를 털어놨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할머니네 똥강아지’에서는 아역배우 이로운의 새집 입성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로운이 새집으로 이사했다. 특히 이로운 형제는 자신들의 방이 생긴 것에 대해 크게 기뻐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양세형은 “저도 어렸을 때 동생이랑 같은 방을 썼다. 그리고 같은 이불을 덮고 찰싹 붙어서 잤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어렸을 때 이불에 오줌을 싼 다음에 동생한테 덮어씌운 적이 많다”고 털어놨다. 양세형은 “중학생 때도 한 번 실수한 것 같다”며 “이불에 오줌을 싸고 당황해서 동생한테 떠넘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심장이 두근거려 잠을 못자고 있었는데, 동생이 일어나서 자기가 싼 줄 알고 나한테 떠넘기려고 하더라”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레드벨벳, 언제 어디서나 열일하는 5인 5색 미모 [..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방탄소년단 뷔에 덕통사 당할 준비 되셨나요 [MBN포..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