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정경호 “옆집 아저씨·오빠 같은 편안함 묻어나는 배우이고파”(화보)

기사입력 2018.11.23 16:31:49 | 최종수정 2018.11.23 17:22:1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정경호 화보 사진=싱글즈

[MBN스타 김솔지 기자] 패션매거진 ‘싱글즈’가 배우 정경호의 방콕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촬영에서 배우 정경호는 여심을 저격하는 분위기 있는 눈빛과 훈훈한 비주얼로 카메라를 압도하며 방콕에서의 겨울 화보를 완벽하게 완성했다는 후문이다.

정경호는 내년 상반기 방영 예정 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라는 장르물을 차기작으로 결정했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악마에게 영혼을 팔았다는 설정의 오컬트 휴먼 멜로물로 ‘서클’을 리드미컬한 연출로 그려낸 민진기 PD와 영화 ‘남자사용설명서’를 집필한 노혜영 작가가 의기투합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차기작 작품 선택에 대해 정경호는 “아직 장르물이 더 끌려요. 다양한 역할을 연기해봐야 내가 좋아하고 잘하는 모습을 찾을 수 있잖아요. 이번 작품도 처음 해보는 역할이라 욕심이 났어요” 라며 소감을 전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정경호 화보 사진=싱글즈



‘라이프 온 마스’ 종영 후, 잠깐의 휴식 시간을 보내기 위해 아버지 정을영 PD와 산티아고 순례길에 다녀온 그는 “아버지가 입버릇처럼 죽기 전에 산티아고 순례길을 한 번 가자고 하셨어요. 잠깐의 휴식 시간을 통해 아버지와 저의 버킷리스트를 이뤘죠. 단순히 길을 걷는 행위가 아닌 내가 산티아고 순례길을 걷는 사람이 되는 과정에 놓여보니 많은 것을 내려놓으려고 떠난 여행에서 되레 많은 것을 얻고 왔어요”라며 여행에 대한 추억을 회상했다.

집 밖을 나가는 순간 알아보는 사람이 있는 직업임에도 그는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늘 “옆집 아저씨, 옆집 오빠 같은 편안함이 묻어나는 배우이고 싶어요. 배우는 다른 사람의 삶을 표현하는 직업이잖아요. 가상의 인물이지만 그 사람의 감정을 잘 따라가야 사람들이 공감한다고 생각해요. 공감의 가장 큰 조건은 편안함에서 오는 것 같아요”라고 자신의 연기관, 가치관에 대해 밝혔다.

어느덧 데뷔 10년을 훌쩍 넘긴 배우 정경호는 한 작품을 끝낼 때마다 ‘정경호의 재발견’이라는 기사를 접한다. 그는 10년 후에도 여전히 재발견되는 배우로 남길 스스로 바란다.

“정경호의 재발견이라는 기사를 볼 때마다 기분이 정말 좋고, 감사해요. 10년이 지난 후에도 많은 사람들이 제 연기를 보고 즐거워하고, 함께 울어주셨으면 좋겠어요.”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선균·최우식, ‘기생충’ 수상에 기쁨의 포옹 [..
‘기생충’ 송강호→박소담, 韓영화 위상 높인 주인..
봉준호 감독, ‘기생충’으로 외국어영화상 수상 [..
봉준호, 외국어영화상 받았어요 [MBN포토]
 
‘기생충’ 박소담, 美배우조합상서 수상 믿기지 않..
‘기생충’ 팀, 美배우조합상서 받은 트로피 손에 ..
남우주연상에 빛나는 브라이언 콕스 [MBN포토]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여전한 슈트핏 [MBN포토]
 
봉준호 감독, ‘기생충’ 호명에 만세~[포토]
골든글로브 봉준호, 트로피 받고 함박미소 [포토]
피비 월러 브릿지,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 [MB..
브래드피트, 훈내가 폴폴 [MBN포토]
 
이선균, SAG 최고 영예 작품상 수상에 ‘함박미소’..
송강호X이정은, 봉준호 감독 수상 축하 [MBN포토]
골든글로브서 공로상 수상한 톰 행크스 [MBN포토]
조여정-이정은, 드레스 시선강탈 [MBN포토]
 
‘기생충’ 송강호→박소담, 韓영화 위상 높인 주인..
봉준호 감독, ‘기생충’으로 외국어영화상 수상 [..
봉준호, 외국어영화상 받았어요 [MBN포토]
‘기생충’ 수상 기대해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