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서민갑부’ 편백나무 구들 개발…특허만 17개+연 매출 12억

기사입력 2018.12.06 22:01:0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편백나무 구들 사진=채널A 서민갑부

[MBN스타 대중문화부] ‘서민갑부’ 편백나무 구들 개발로 서민갑부에 오른 사연이 공개된다.

6일 방송되는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특허만 17개인 ‘편백나무 구들’을 개발해 연매출 12억, 자산 20억을 일군 양철훈, 박명숙 씨 부부 이야기가 소개된다.

흔히 구들하면 황토 방바닥에 불을 때는 온돌 방식의 구들장을 떠올리기 마련이다. 하지만 양철훈 씨는 편백나무속 ‘편백나무 구들’이라는 새로운 제품을 직접 개발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찜질방과 비교해도 손색없는 따끈함을 자랑하는 철훈 씨의 편백나무 구들은 언뜻 보면 다다미나 마루처럼 보이지만 그 속에는 히트파이프로 불리는 특수 파이프와 황토가 들어있어 1분 만에 파이프 온도를 100도까지 올려준다. 또 한 번 데운 흙은 빨리 식지 않아 난방비까지 절약되는 장점이 있다.

획기적인 편백나무 구들을 개발해 전남의 ‘양디슨’, ’양천재’로 불리며 지역 유명인사가 된 철훈 씨. 하지만 성급한 사업시작과 함께 동업자에게 보증을 선 것이 문제가 돼 큰 빚을 지는 등 지금의 영광이 있기까지 많은 어려움도 있었다. 그 어려움을 묵묵히 견디며 지원해준 지금의 아내덕분에 성공할 수 있었다는 철훈 씨.

세상에 없는 편백나무 구들을 발명해 갑부가 된 부부의 성공 스토리는 ‘서민갑부’에서 공개된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