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마이웨이’ 임주리, 아빠 없이 아들 키운 이유 “전 남편, 별거 중이었던 상태”

기사입력 2018.12.06 22:22:2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마이웨이’ 임주리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MBN스타 신미래 기자] ‘마이웨이’ 임주리가 남편과 아들을 혼자 키운 이유에 대해 솔직하게 고백했다.

6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립스틱 짙게 바르고’를 부른 가수 임주리가 출연했다.

임주리는 운명처럼 전 남편을 만나게 됐고, 사랑 하나만 보고 시애틀로 갔다고.

임주리는 미국으로 가서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완전 총각같이 보였다. 29살인데 19살로 보였다. 나중에 봤더니 별거 중이었던 거다”라며 전 남편이 별거 중이었다는 것을 임신 하고나서야 알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그때 이야기 하려면 머리가 아프다. 아이는 운명으로 받아들였다”라며 “애를 낳는 것도 너무 힘들게 낳았다. 10달 동안 못먹어 37살이란 나이에 아이를 낳다보니 힘들게 낳았다. 미국에 혼자 있다가 내가 죽을 것 같더라. 갓난아이들은 100일이 넘어야 비행기를 탈 수 있다. 그런데 22일째 비행기 타고 온 거다. 그 애를 엄마에게 넘겨주고 실신하듯 쓰러졌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원래 산후조리를 두 세 달해야하는데 방송사에서 저를 찾는다고 하더라”며 산후조리도 제대로 하지 못한 채 활동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