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그거너사’ 첫방②] 조이X이현우 과즙美 쏟아진다…안방극장 사로잡을까

기사입력 2017.03.21 07:01:05 | 최종수정 2017.03.21 10:20:5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순조로운 출발

[MBN스타 김솔지 기자] tvN 새 월화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이하 ‘그거너사’)가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호평을 받지 못한 채 막을 내린 ‘내성적인보스’의 오명을 벗고 tvN드라마 인기 명맥에 호흡을 불어넣을 수 있을지, 또 레드벨벳 조이의 연기에 대한 궁금증에 ‘그거너사’는 관심을 받았다.

20일 오후 첫 방송된 ‘그거너사’는 정체를 숨긴 천재 작곡가 강한결(이현우 분)과 그에게 첫 눈에 반한 비타민 보이스 여고생 윤소림(조이 분)의 로맨스 드라마. 이날 방송에는 강한결과 윤소림의 운명적인 첫 만남이 그려졌다.

강한결은 인기밴드 크루드 플레이의 프로듀서다. 그는 케이라는 이름으로 크루드 플레이의 멤버로 데뷔할 예정이었지만 데뷔 직전 멤버가 교체됐다.

크루드 플레이의 팬인 윤소림은 무거운 짐을 들고 타는 할머니를 도우며 따뜻한 마음씨를 보였다. 그는 오디션을 보러가던 중 비가 쏟아지자 매고 있던 기타가 젖을 것을 걱정했고, 이를 본 강한결이 자신의 우산을 건네주며 두 사람의 인연이 시작됐다.

‘그거너사’를 통해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한 조이는 우려와 달리 특유의 풋풋함과 상큼함을 아낌없이 발산하며 과하지도 약하지도 않은 적당한 호흡을 보였다. 특히 조이는 노래를 부르는 장면을 통해 부드럽고 감미로운 음색으로 극의 집중을 높였다. 반면 귀여운 외모와 달리 까칠하고 날이 선 모습을 보이던 이현우는 다소 어색함이 묻어나기도 했다.

청량한 하늘과 잘 어울렸던 ‘그거너사’ 속 두 사람의 케미는 작품의 순항을 알렸다. 첫 사랑의 풋풋한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꽃중년` 이병준 `봄햇살 맞으며 베트남으로!` [MB..
하지원 `과감히 뽐낸 몸매` [MBN포토]
김소이 `최강 동안` [MBN포토]
이영아-전무송 `전주영화제 즐겨요~` [MBN포토]
 
이병준 `베트남 문화대사로 출국합니다` [MBN포토]
하지원 `전주에 뜬 여신` [MBN포토]
김선영 `가슴에 노란리본 달고~` [MBN포토]
이일화 `예쁜 미소~` [MBN포토]
 
이병준 `멋진 손인사` [MBN포토]
고원희 `눈부신 미소` [MBN포토]
지안-송재호 `다정하게~` [MBN포토]
장미희 `아름다운 전주영화제` [MBN포토]
 
하지원 `온몸 초밀착 시스루 드레스` [MBN포토]
고원희-전석호 `설레는 입장` [MBN포토]
이영하 `전주영화제 참석` [MBN포토]
신동미 `반가운 손인사` [MBN포토]
 
하지원 `과감히 뽐낸 몸매` [MBN포토]
김소이 `최강 동안` [MBN포토]
이영아-전무송 `전주영화제 즐겨요~` [MBN포토]
신동미 `아름다운 드레스 자태`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