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던말릭 “성폭력 의혹? 피해 주장女 고소, 진실 바로잡을 것”(전문)

기사입력 2018.03.13 14:34:25 | 최종수정 2018.03.13 17:39:5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던말릭 성폭행 피해 주장女 고소 사진=데이즈얼라이브 제공

[MBN스타 백융희 기자] 래퍼 던말릭이 ‘미투 가해자’로 지목된 가운데 공식 해명에 나섰다. 앞서 던말릭은 미투 폭로를 인정, 공식 사과했지만 피해를 주장한 여성들과 나눈 메시지를 공개하며 고소 사실을 밝혔다.

던말릭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최근 여성 두 분이 트위터에 폭로한 글에 대하여 진실을 말씀드리고자 한다”면서 “먼저 한 여성분은 트위터에 저와의 있었던 성관계를 적시하며 마치 제가 강제로 성관계를 요청했고, 저를 성범죄자인 것처럼 폭로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러나 위 여성분은 저와 서로 합의에 의해 정상적인 성관계를 가졌을 뿐이다. 특히 성관계 직후 저와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에서 ‘우울했다’가 아니라 관계가 ‘좋았다’고 말하였다”고 증거를 제시했다.

또 던말릭은 “두 번째 여성 역시 트위터에 부정적인 표현을 사용하며 저를 악독한 성범죄자인 것처럼 폭로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위 여성분은 스스로 2박 3일간 저희 집에 머무르며 저와 서로 정상적인 의사에 기해 스킨십을 하였을 뿐이다. 여성분은 집에 돌아가는 당일 저와 문자를 주고받으면서 ‘보고싶다’는 등의 표현을 했다”고 두 번째 문자 내용을 공개했다.

던말릭은 “이처럼 여성 두 분 모두 합의에 기해 성관계를 맺거나 스킨십을 했던 것임에도, 제가 강제로 위 행위들을 강요한 것처럼 사실을 왜곡하는 글을 일방적으로 SNS에 올렸다”면서 “이로 인해 성범죄자로 낙인찍히게 됐고 음악활동은 물론 사회적으로도 사망선고를 받게 됐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하지만 던말릭은 앞서 트위터 폭로 후 공식 사과문을 게재한 바 있다. 이에 “소속레이블의 요청에 따라 부득이 성추행 사실을 인정, 사죄의 글을 올렸다”고 마지못해 성추행 사실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이에 더 이상 억울한 단순 성범죄자로 남을 수 없어 이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자 최근 여성 두 분을 허위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정보통신망법위반)으로 고소했다”면서 “진실을 바로 잡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던말릭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던말릭(문인섭)입니다.게시글이 지워져 다시 포스트 하겠습니다.

최근 여성 두 분이 트위터에 폭로한 글에 대하여 진실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먼저 한 여성분은 트위터에 저와의 있었던 성관계를 적시하며 마치 제가 강제로 성관계를 요청하였고, 이 때문에 관계 후에도 기분이 우울했다는 등의 부정적인 표현을 쓰며 저를 성범죄자인 것처럼 폭로하였습니다.

그러나 위 여성분은 저와 동갑내기로서 서로 합의에 의해 정상적인 성관계를 가졌을 뿐입니다. 특히 성관계 직후 저와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에서 위 여성분은 “우울했다”가 아니라 관계가 “좋았다”고 말하였고, 다른 남자분들과의 경험까지 거론하며 제가 잘한다고 칭찬하기도 하였습니다. 부끄럽고 사적인 대화지만 진실을 밝히고자 부득이 대화내용을 공개합니다.

두 번째 여성분 역시 트위터에 저의 집에서 2박 3일간 머무르며 있었던 사적인 일들을 공개하며 마치 저로부터 강제로 추행을 당하였고, 제가 무슨 인성적으로 큰 문제가 있으며, 위 일로 인하여 우울하고 눈물이 났다는 등의 부정적인 표현을 사용하며 마찬가지로 저를 악독한 성범죄자인 것처럼 폭로하였습니다.

그러나 위 여성분은 스스로 2박 3일간 저희 집에 머무르며 저와 서로 정상적인 의사에 기해 스킨십을 하였을 뿐입니다. 이에 여성분은 집에 돌아가는 당일 저와 문자를 주고받으면서도 보고싶다, 기분이 좋다, 오빠는 따뜻했다, 꿈만 같다라는 표현을 쓰며 2박 3일간의 시간이 좋았다고 하였습니다. 마찬가지로 그 날 주고받았던 문자도 부득이 공개합니다.

이처럼 여성 두 분 모두 저와 상호 정상적인 합의에 기해 성관계를 맺거나 스킨십을 하였던 것임에도, 그 후 돌변하여 제가 강제로 위 행위들을 강요한 것처럼 사실을 왜곡하는 글을 일방적으로 SNS에 게시하게 되었고, 같이 시간을 보내면서 서로 웃으면서 장난을 쳤던 말들을 본인에게 유리하게 전후사정 설명 없이 노골적으로 공개하며 마치 제가 사회적으로 문제가 있는 사람이라는 인식을 악의적으로 남겼습니다.

이로 인하여 저는 전 국민에게 성범죄자로 낙인찍히게 되어 앞으로 음악활동은 물론 사회적으로도 사실상 사망선고를 받게 되었습니다.

특히 처음 트위터 폭로가 있은 직후 저는 소속레이블의 요청에 따라 부득이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사죄의 글을 올린적은 있으나, 당시 너무도 갑작스럽게 발생한 일이라 일단 겁이 많이 났고, 어린 나이에 처음으로 겪는 비난적인 여론에 정신적으로 크게 위축되어 사실과 다르게 성추행을 했다고 마지못해 인정하였던 것입니다.

이에 더 이상 억울한 단순 성범죄자로 남을 수 없어 이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자 최근 여성 두 분을 허위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정보통신망법위반)으로 고소하였습니다. 사유 불문하고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고 저를 믿었던 팬들과 지인분들에게 실망감을 안겨드려 죄송합니다.

그러나 조그만 믿고 기다려 주십시오. 묵묵히 수사에 임하여 진실을 바로 잡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백융희 기자 byh@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송승헌 등장이오 [MBN포토]
황의조 ‘짜릿하다!’ [포토]
기뻐하는 이승우 [포토]
헤딩하는 김민재 [포토]
 
‘댄디가이’ 송승헌, 마네킹 비주얼 [MBN포토]
황희찬 ‘추가골 넣고 세레머니’ [포토]
이승우 ‘한일전 이긴다!’ [포토]
황희찬 ‘끝까지 간다’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황의조 ‘간절한 눈빛’ [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손흥민 ‘힘차게!’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