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이외수, 여성비하 논란에 해명 “표현력 부족 결과”(전문)

기사입력 2018.10.12 11:45:32 | 최종수정 2018.10.12 16:46:5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외수 여성비하 사진=이외수 페이스북(이외수)

[MBN스타 안윤지 기자] 소설가 이외수가 여성 비하 논란에 해명했다.

이외수는 지난 1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시 ‘단풍’을 둘러싼 여성 비하 논란에 해명했다.

그는 “‘단풍’에 쓰여진 ‘화냥기’는 비극적이면서도 처절한 단풍의 아픔까지 표현하려는 의도”였다며 “시대의 흐름을 읽지 못한다는 판단은 내 표현력 부족에 기인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여성을 비하할 의도나 남성우월을 표출할 의도는 추호도 없었다”고 단언했다.

지난 10일 이외수는 자신의 SNS를 통해 단풍 사진과 함께 ‘단풍’이란 글을 적었다.

해당 글에는 “단풍. 저 년이 아무리 예쁘게 단장을 하고 치맛자락을 살랑거리며 화냥기(남자를 밝히는 여자의 바람기)를 드러내 보여도 절대로 거들떠 보지 말아라. 저 년은 지금 떠날 준비를 하고 있는 것이다. 명심해라. 저 년이 떠난 뒤에는 이내 겨울이 닥칠 것이고 날이면 날마다 엄동설한, 북풍한설, 너만 외로움에 절어서 술독에 빠진 몰골로 살아가게 될 것이다”고 담겨있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욕과 화냥기라는 문구가 여성을 비하한다는 지적을 하면서 논란이 크게 일었다.

이외수 해명문 전문

제 글 '단풍'에 쓰여진 화냥기는 비극적이면서도 처절한 단풍의 아픔까지를 표현하려는 의도였습니다. 시대의 흐름을 읽지 못한다는 둥 여성을 비하했다는 둥 하는 판단은 제 표현력의 부족에서 기인합니다. 하지만 여성을 비하할 의도나 남성우월을 표출할 의도는 추호도 없었습니다 /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