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여고시험 구하라 등장, 학교 측 “시의적절하지 못한 점 사과”(전문)

기사입력 2018.10.12 15:44:09 | 최종수정 2018.10.12 16:45:1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여고시험 구하라 희화화 논란 사진=MK스포츠

[MBN스타 김솔지 기자] 인천의 한 여자 고등학교 측이 구하라와 전 남자친구 최종범 사건을 희화화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했다.

학교 측은 12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학교장은 “10월 11일에 있었던 3학년 영어독해 시험 서술형 지문의 부적절함을 한 학생이 SNS에 게재한 후 이것이 리트윗 되었습니다. 이후 10월 11일 16:05 경에 한 언론사에서 관련 내용을 문의해 왔습니다”라며 “문제 형식 및 출제에 있어서 시의적절하지 못한 점이 있었음을 해당 교사도 인정하며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의도와는 상관없이 현재 경찰 조사 중인 사건과 관련된 인물의 사진 및 실명을 사용함으로써 관련된 분들과 학생들에게 상처와 불편함을 끼친 점은 분명한 잘못입니다”라고 사과했다.

또한 “10월 12일 09시경에 교육청에서 관련 내용에 대한 소명 요청을 받아 사안 경위서를 작성하여 제출하였고, 교육청의 조치를 기다리고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최근 온라인상에는 해당 학교의 영어 시험 문제가 게재됐다. 여기엔 구하라와 그의 전 남자친구인 최종범, 그리고 카라 전 멤버 강지영이 등장한다. 강지영은 “너 ‘팝콘각’이란 말 아니? 영화를 보는 것처럼 흥미로운 사건이나 상황이 생겼을 때 쓰는 말이야. 한 걸그룹 멤버가 남자친구랑 크게 싸우고 폭행했대. 팝콘각이야”라고 한다.

이어 구하라는 “팝콘각? 그런 말을 쓰면 안돼. 심각한 내용을 그런 단어로 말하면 안돼. (빈칸)도 중중요해. 내용뿐 아니라 문제를 얘기하는 방식 말이야”고 말한다.

이에 학생들은 학교 측이 구하라, 최종범 사건을 희화화했다고 지적했고, 이는 온라인상으로 퍼지며 큰 파장을 낳았다.

이하 학교 측 입장 전문
A여고의 가족 여러분!
화불단행이라고 했던가요?
한 가지 일이 끝나기도 전에 또 다른 일로 불편한 인사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사안의 경위는 먼저, 10월 11일에 있었던 3학년 영어독해 시험 서술형 지문의 부적절함을 한 학생이 SNS에 게재한 후 이것이 리트윗 되었습니다. 이후, 10월 11일 16:05 경에 한 언론사에서 관련 내용을 문의해 왔습니다.
학교에서는 그 때 상황을 인지한 후, 당일 16:30 경에 평가담당부장, 교무부장이 해당교사와 면담을 갖고 문제 출제 의도와 상황 등에 대한 소명을 듣는 등 상황 파악을 시작하였습니다.
담당 교사의 출제 의도는 타인의 심각한 상황에 대하여 조롱하는 식의 언어 사용은 부적절하므로 언어의 내용도 중요하지만 전달하는 방식에도 신중함을 기울여야 한다는 내용으로 올바른 언어 사용의 방식을 묻는 문제였습니다.
그러나 문제 형식 및 출제에 있어서 시의적절하지 못한 점이 있었음을 해당 교사도 인정하며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의도와는 상관없이 현재 경찰 조사 중인 사건과 관련된 인물의 사진 및 실명을 사용함으로써 관련된 분들과 학생들에게 상처와 불편함을 끼친 점은 분명한 잘못입니다.
지금 언론사에서 계속 관련 내용을 문의하는 전화가 오고 있으며, 10월 12일 09시경에 교육청에서 관련 내용에 대한 소명 요청을 받아 사안 경위서를 작성하여 제출하였고, 교육청의 조치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또한 이는 한 개인의 문제이기에 앞서 우리 모든 선생님들의 문제이기도 하므로 모든 선생님들에게 관련내용을 주지시킨 동시에 주의를 주었습니다.
추후 시사적인 내용, 특히 사회적으로 커다란 논란과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문제에 대해서 수업 내용 및 시험 문제로도 사용하지 않도록 조치하였습니다.
일련의 사안에 대해 거듭 학교장으로서 공식적으로 머리숙여 사과를 드립니다.
A여자고등학교장 /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