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한끼줍쇼’ 강호동 VS 존박, 대두 빅매치…“만만치 않다”

기사입력 2017.10.11 15:01:45 | 최종수정 2017.10.11 17:14:4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강호동과 존박의 대두 빅매치가 펼쳐졌다 사진=JTBC

[MBN스타 김솔지 기자] ‘한끼줍쇼’ 강호동과 존박의 대두 빅매치가 펼쳐졌다.

11일 오후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는 과천시 별양동으로 향한 규동형제와 밥동무 이승철, 존박의 모습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별양동 주택가로 이동하기 위해 버스를 기다리던 네 사람은 과거 오디션 당시 이승철과 존박의 인연에 대해 이야기했다. 존박은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남다른 독설가로 불리던 이승철을 회상했다. 준우승을 했음에도 존박은 “사실 독설 심사평을 들으면 기분이 나쁘다”며 솔직한 심정을 털어놔 두 사람의 사연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승철의 독설에 대한 이야기가 줄을 잇자, 이에 못지않은 독설 대부 이경규의 에피소드도 공개됐다. 이경규는 “과거 한 개그맨 후배가 힘들 때 나에게 조언을 구했었다”며 “형님, 저 어떻게 하면 좋겠습니까’라고 묻기에 ‘이민가라’고 냉정하게 대답했다”고 밝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한끼줍쇼’에서는 강호동과 존박의 ‘대두 빅매치’가 벌어지기도 했다. 이경규가 버스 안에서 존박에게 “너도 (머리크기가) 만만치 않다”며 호동과 비교한 것. 그러자 존박은 “지금 내가 가까이에 앉아서 그렇다. 어떻게 호동과 비교할 수 있냐”며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심판 이경규의 지휘아래 두 사람의 자존심을 건 머리 크기 재기 대결이 벌어졌다. 대결에 앞서 제작진은 미리 준비해둔 줄자까지 내밀며 철두철미한 모습을 보였고, 이에 존박은 “왜 쓸데없는 걸 가지고 다니냐”며 한숨을 지었다는 후문이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송승헌 등장이오 [MBN포토]
황의조 ‘짜릿하다!’ [포토]
기뻐하는 이승우 [포토]
헤딩하는 김민재 [포토]
 
‘댄디가이’ 송승헌, 마네킹 비주얼 [MBN포토]
황희찬 ‘추가골 넣고 세레머니’ [포토]
이승우 ‘한일전 이긴다!’ [포토]
황희찬 ‘끝까지 간다’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황의조 ‘간절한 눈빛’ [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손흥민 ‘힘차게!’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