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이슈] 라붐 솔빈, 방탄소년단 진에 반말 논란으로 얼룩진 ‘뮤뱅’ 하차

기사입력 2018.06.12 03:30:01 | 최종수정 2018.06.12 11:02:5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라붐 솔빈 방탄소년단 진에 반말 논란 사진=DB

[MBN스타 신미래 기자] 라붐 솔빈이 방탄소년단 진에 반말한 것에 대해 논란이 불거지자 사과했다.

11일 솔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마지막 방송이 끝난 후 진행된 브이 라이브 방송 중 일어났던 저의 경솔한 행동으로 인해 상처받고 불편하셨던 모든 분들께 사과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 죄송하다”라며 방탄소년단 진에 반말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솔빈은 지난 8일 KBS2 ‘뮤직뱅크’ 방송을 마지막으로 MC에서 하차했다. 약 1년 10개월 동안 진행을 맡았던 만큼 그는 이날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아름다운 이별이 될 뻔 했지만 예상치 못한 곳에서 논란이 불거졌다. 마지막 방송 기념으로 진행한 V라이브 방송 도중 방탄소년단 진이 라붐의 대기실을 지나며 “수고했다”고 말했고, 이를 들은 솔빈은 방송을 급히 마무리한 뒤 대기실을 나가면서 “야 김석진(진의 본명)”이라고 말한 것이 논란이 됐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솔빈은 1997년생, 진은 1992년 생으로 5살 차이가 나며, 방탄소년단이 선배인 만큼 예의에 어긋났다는 것을 지적했다.

솔빈은 함께 MC 호흡을 맞췄던 이서원이 불미스러운 일로 인해 하차하고 나서도 묵묵하게 MC자리를 지키며, 맡은 바를 성실히 했다. 하지만 아름다운 이별을 앞두고 예의 논란에 휘말리게 돼 아쉬움을 남겼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