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으라차차 와이키키’ 정인선, 짠내폭발 싱글맘 열연…파란만장 스토리

기사입력 2018.02.07 15:01:42 | 최종수정 2018.02.07 18:02:5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으라차차 와이키키’ 정인선 사진=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의 정인선이 게스트하우스에 본격 입성했다.

정인선은 이번주 첫 방송된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이하 와이키키)에서 정체불명 싱글맘 한윤아로 등장해 파란만장한 스토리를 예고했다. 등장부터 폭풍 눈물을 흘리며 짠내를 유발한 데 이어, 특유의 천진난만함으로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첫 방송에서 윤아(정인선 분)는 아기를 데리고 도망치다 준기(이이경 분)에게 붙잡히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게스트하우스로 잡혀온 윤아는 “솔아 미안해. 엄마가 미안해. 정말 잘못했어”라며 눈물을 쏟은 데 이어, 지낼 곳과 아이 아빠와 다른 가족도 없는 딱한 사연이 드러나며 짠내를 자아냈다.

전날 방송에서는 윤아가 게스트하우스에서 지내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집안일을 도맡게 된 윤아는 실수를 연발해 동구(김정현 분)의 미움을 사기도 했지만, 동구의 실수를 눈 감아 준 대가(?)로 동구의 마음을 돌릴 수 있었던 것.

이어, 윤아는 동구와 마트에 갔다가 동구의 전 여자친구 수아(이주우 분) 커플을 만났고, 동구가 수아에게 자신을 새 여자친구라고 소개하는 바람에 당황했다. 윤아는 동구의 부탁으로 어쩔 수 없이 질투심 유발 작전에 휘말려 수아 커플 앞에서 동구의 여자친구 행세를 했다. 그러나 윤아가 솔이의 엄마라는 사실과 함께 위장연애가 들통나자 수아는 동구를 경멸했다.

이처럼, 정인선은 와이키키 게스트하우스에 불시착한 정체불명 싱글맘 한윤아로 등장해 때로는 분노를 유발하지만 특유의 천진난만함으로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