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지오 SNS 분노 “최예슬과 엘리베이터 갇혀…관리실 119 신고 NO”(전문)

기사입력 2019.07.22 12:15:01 | 최종수정 2019.07.22 16:50:3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지오 SNS 분노 사진=지오 SNS

지오가 SNS를 통해 엘리베이터에 갇혔던 당시를 설명하며 분노했다.

지오는 지난 21일 자신의 SNS에 “(최)예슬이와 볼 일을 보고 귀가 중에 난생 처음 엘리베이터에 갇혔고 비상벨로 연락을 취해 아파트 관리실에 구조 요청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경비아저씨와 관리실 주임은 ‘업체 불렀다’는 말만 남겼고, 불안함 속에 20분이 더 흘렀다”며 “갇힌 지 30분쯤 지나자 이건 아니다 싶어 119에 신고를 했고 소방관 4명은 7분 만에 도착, 1분도 지나지 않아 엘리베이터에 갇힌 우리를 구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비아저씨와 관리실 주임에게 업체 도착 여부를 묻자 돌아온 답변은 ‘원래 한 30분 걸려요’였다. 엘리베이터를 강제 개폐 시 수리를 해야 할 수 있기에 119에 신고하지 않은 정황이 너무나 화가 났다”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사람보다 기계가 우선시 되고 관리 의무가 있는 분들의 안전불감증이 바뀌어야 한다는 걸 느낀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오와 최예슬은 지난 1월 동거를 선언했으며 오는 9일 결혼할 예정이다.

이하 지오 글 전문.

예슬이와 볼 일을 보고 귀가 중에 난생 처음 엘리베이터에 갇혔습니다. 운행이 중지된 사실을 인지하고 곧바로 비상벨로 연락을 취해 아파트 관리실에 구조 요청을 하였습니다.

5분 정도 후에 경비아저씨가 오셨고, 10분쯤 지났을 때 관리실 주임이 오셨습니다. 비상키로 문이 열리지 않자 ‘잠시만 기다리세요, 업체 불렀습니다’라는 말씀을 하시고는 얼마나 더 기다려야 하는지 모르는 채 불안함 속에 20분 정도가 더 흘렀습니다.

갇힌 지 30분쯤 지났을 때 이건 아니다 싶어, 신호가 집히는 곳을 찾아 119에 신고를 하였고,
신고 후 소방관 분들께서는 오시는 내내 저희에게 연락을 주시고 다친 데는 없는지, 괜찮은지 확인해주셨습니다.

7분 만에 소방관 네 분이 도착하셨고 도착하신지 1분도 채 지나지 않아 엘리베이터 문을 열어주시고 저희를 구조해주셨습니다. 소방관분들께 정말 감사했습니다.

경비아저씨와 관리실 주임님께 여쭈었습니다. ‘왜 업체는 아직도 도착하지 않나요?’ 그러자 돌아온 답변은 ‘원래 한 30분 걸려요’ 정말 어이가 없었습니다. 그 사실을 알고도 30분 이상 갇혀있던 저희에게 어떠한 말씀도 하지 않으셨고, 엘리베이터를 강제 개폐 시 수선을 해야할 수 있기에 119에 신고하지 않은 정황이 너무나 화가 났습니다.

사람보다 기계가 우선시 되고 관리 의무가 있는 분들의 안전불감증이 바뀌어야 한다는 걸 깊게 느낍니다. 다시 한 번 119 소방관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