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이정신·이열음·서지훈 ‘애간장’, 내년 1월 편성…첫사랑 원상복구 로맨스

기사입력 2017.12.07 14:56:54 | 최종수정 2017.12.07 16:55:5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OCN ‘애간장’이 내년 1월 편성됐다

[MBN스타 김솔지 기자] OCN이 오는 2018년 1월, 첫사랑 원상복구 로맨스 ‘애간장’을 편성한다.

‘애간장’은 어설픈 그 시절 첫사랑과의 과거를 바꾸고픈 주인공이 10년 전의 나를 만나 ‘첫사랑 원상복구’에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다. 씨엔블루 이정신과 배우 이열음, 서지훈이 출연한다.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현재의 ‘내’가 과거의 ‘나’와 첫사랑을 두고 삼각관계를 이루는 색다른 ‘타임슬립’ 이야기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정신은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28세 모태 솔로 강신우 역할로, 10년 전의 자신과 첫사랑의 담임교사가 돼 둘을 이어주려 고군분투한다. 강신우가 잊지 못한 첫사랑 한지수 역을 맡은 배우 이열음은 지성과 미모를 겸비한 엄친딸로, 삼각관계 갈등을 촉발할 예정이다. 서지훈은 10년 전의 어린 강신우로 등장해 한지수를 향한 풋풋한 첫사랑을 키워가는 18세 소년의 모습을 그려낸다.

또 다른 삼각관계의 인물에 배우 이태선과 조승희, 신우의 친구들 역할에 도희, 김민석, 이주형, 가족 역할에 김선영, 송지현 등 명품 조연들이 대거 출연해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며 재미를 더한다.

OCN 측은 “토·일요일에 선보인 ‘OCN 오리지널’로 믿고 보는 장르물의 명가가 된 것에 그치지 않고, 매주 월·화요일 OCN만의 색깔을 입힌 ‘OCN romance’ 블록을 편성해 콘텐츠를 확장하고 있다”며 “올해 ‘애타는 로맨스’, ‘멜로홀릭’에 이어, 내년 첫 주자로 ‘애간장’이 바톤을 이어받아 안방을 핑크빛으로 물들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송승헌 등장이오 [MBN포토]
황의조 ‘짜릿하다!’ [포토]
기뻐하는 이승우 [포토]
헤딩하는 김민재 [포토]
 
‘댄디가이’ 송승헌, 마네킹 비주얼 [MBN포토]
황희찬 ‘추가골 넣고 세레머니’ [포토]
이승우 ‘한일전 이긴다!’ [포토]
황희찬 ‘끝까지 간다’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황의조 ‘간절한 눈빛’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