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한승연 “‘열두밤’서 필름카메라 처음 써…다른 감성 있다”

기사입력 2018.10.11 11:36:34 | 최종수정 2018.10.11 16:44:0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열두밤’ 한승연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MBN스타 안윤지 기자] ‘열두밤’ 한승연이 이번 촬영으로 새롭게 도전하는 필름 카메라에 대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는 채널A ‘열두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한승연, 신현수, 장현성, 예수정, 정헌수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한승연은 극 중 한유경 역으로 중학생 때 미국으로 이민을 간 사진작가 지망생이다. 무작정 서울에 와 북촌 게스트하우스 해후에 머물며 현우(신현수 분)와 사랑을 그린다.

그는 “한유경은 투덜거리고 까칠하지만 조심성이 있고 조용한 캐릭터다”라며 “필름 카메라를 처음 써봤다. 필름이 주는 감성들이 달랐다. 설레는 마음을 많이 배웠다. 지금도 개인 필름 카메라로 사진을 찍는다”고 말했다.

‘열두밤’은 세 번의 여행 동안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는 두 남녀의 여행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채널A ‘열두밤’은 오는 12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