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SBS 측 “‘황후의 품격’, 탄탄한 결말 위해 4회 연장 결정”

기사입력 2019.02.11 16:47:11 | 최종수정 2019.02.11 16:58:1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황후의 품격’ 4회 연장 사진=SBS

[MBN스타 안윤지 기자] ‘황후의 품격’이 4회 연장된다.

11일 SBS 측이 “‘황후의 품격’은 탄탄한 결말을 위해서 4회 연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21일 첫 방송된 ‘황후의 품격’은 방송시작과 함께 재미와 화제성을 모두 다 잡으며 단숨에 지상파와 케이블, 종편의 수목극 전체 1위 자리에 올라섰다. 현재 드라마는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으로 최고시청률 18.9%(전국 17.9)를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광고주들의 판단지표인 2049시청률 또한 높은 수치를 기록하면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여기에다 11일 발표된 TV화제성 드라마 부문에서는 설 연휴였던 6일의 결방에도 불구하고 당당히 1위 자리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던 것.

특히, 드라마 결말에 대한 궁금증이 커져가는 가운데 제작진은 한주 분량인 총 4회를 전격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48회로 예정되었던 드라마는 2월 21일 52회로 종영되는 것이다.

그동안 ‘황후의 품격’은 뮤지컬배우인 오써니(장나라 분)가 황제 이혁(신성록 분)과 결혼한 뒤 본격적인 황실생활을 시작한 뒤 왕식에서 경호원이 된 우빈(최진혁 분)과 황실을 붕괴시키기 위해 이혁, 그리고 태후(신은경 분)와 팽팽하게 대립하면서 이야기가 전개되고 있다.

그리고 황실수석이었다가 궁인이 된 유라(이엘리야 분)와 공주 아리(오아린 분)의 생모인 유모 강희(윤소이 분)를 둘러싼 비밀가득한 스토리도 긴장감넘치게 그려지고 있는데, 연장에 따라 더욱 풍부한 스토리가 담긴다.

한편, 오는 21일에 종영하는 ‘황후의 품격’의 후속으로 3월 6일부터는 주진모, 한예슬 주연의 ‘빅이슈’가 방송될 예정이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