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박잎선 “송종국 잘됐으면…미움도 시간 흐르면 측은해”

기사입력 2018.10.11 11:48:22 | 최종수정 2018.10.11 16:46:2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박잎선 송종국 사진=박잎선 SNS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박잎선이 전 남편 송종국을 언급했다.

박잎선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딸, 아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우리 셋 올 겨울 12월이면 5년차다. 나 혼자 너희들을 돌본 시간. 참으로 인생이란 알 수 없는 것이 너희 아빠를 내려놓은 순간 난 진짜 행복을 알아가고 있다. 그리고 그가 잘됐으면 좋겠다. 왜냐면 너희 아빠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미움도 시간이 흐르면 측은한 거구나. 그냥 인생이라는 게 누군가를 미워하면 고통은 배가되더라. 너희는 누군가에게 해가 지날수록 좋은 사람이길 바라”라고 덧붙였다.

같은 날 박잎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 요즘 왜 이러지... 너무 행복한 반면 가슴이 너무 아프다”라고 심경을 드러낸 바 있다.

박잎선은 지난 2006년 전 축구선수 송종국과 결혼했다. 이후 MBC 예능프로그램 ‘아빠! 어디가’에 출연해 화목한 일상을 공개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결혼 9년 만인 2015년 합의 이혼했다. 이혼 후 박잎선이 두 자녀를 양육하고 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