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엄앵란 “故신성일, 울면서 보내고 싶지 않다” [M+현장]

기사입력 2018.11.06 11:53:13 | 최종수정 2018.11.06 17:56:0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故 신성일 영결식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MBN스타 신미래 기자] 엄앵란이 고인이 된 남편 故신성일을 웃으며 보내주고 싶다는 마음을 전했다.

6일 오전 10시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는 故신성일의 영결식이 진행됐다.

이날 영결식에서 엄앵란은 "여러분 정말 감사하다. 이 아침에 일찍인데,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고 와주셔서 감사하다“라며 고인의 마지막 길을 함께한 모든 이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엄앵란은 “가만히 앉아서 사진을 보니 '당신도 늙고 나도 늙었네' 이런 생각이 든다. 나는 울면서 (고인을) 보내고 싶지는 않다. 누군가가 저를 보고 '왜 울지 않냐'고 하는데, 울면 그 망자가 마음이 아파서 걸음을 못 걷는다고 하더라. 집에 가서 밤 12시에 불 끄고 이불을 덮고 실컷 울려고 한다”며 눈물 아닌 웃음으로 고인을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신성일과) 그동안 엉망진창으로 살았다”라는 말로 애써 현장의 분위기를 녹이려고 하기도 했다.

아울러 그는 “다시 태어나서 신성일 씨와 다시 산다면 선녀처럼 공경하고 싶은 그런 마음이다. 이미 때는 늦었다. 여러분 댁에 계신 부인들께 잘 하시라”며 말을 마무리 지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