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쏟아지는 손태영 공식사과 요구…SNS도 시끌벅적

기사입력 2018.12.04 09:30:15 | 최종수정 2018.12.04 11:12:5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손태영 공식사과 사진=DB

‘MMA 아들 특혜’ 논란에 휘말린 손태영에 공식사과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손태영은 지난 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멜론뮤직어워드’(2018 MMA) 시상자로 참석했다.

당시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가 가수석에 앉아 있는 사진이 공개되면서, 특혜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소속사는 “‘MMA’ 특혜 논란은 오해다”라며 “불편하셨다면 죄송하다”라며 “시상식이 늦은 시간에 진행되다 보니 어쩔 수 없이 아들과 동행하게 됐다. 아들이 손태영의 시상 장면을 보고 싶다고 해 주최 측에서 안내 받은 자리에 앉게 됐다. 아들은 손태영의 시상 장면만 보고 내려왔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장에 있었던 누리꾼들은 손태영의 일행이 시상 장면만 본 게 아니라고 지적했고, 특혜 논란은 더욱 불거졌다. 특히 팬들은 ‘MMA’는 국내서 큰 큐모의 시상식으로 가수석에 앉기까지 가수들이 많은 노력을 해야 겨우 앉을 수 있는 자리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MMA’ 측도 다음날 “현장을 제대로 통제하지 않아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참석하신 아티스트와 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이번 사례를 교훈 삼아 앞으로 더욱 주의하겠다”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논란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았다. 소속사의 사과만 있을 뿐 손태영 본인의 공식사과는 없었다는 것. 누리꾼들은 이에 공식사과를 요구하고 있고, 손태영의 SNS에는 비난의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