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조여정 측 “부친 3억 채무불이행 의혹? 사실 확인 중”(공식입장)

기사입력 2018.12.06 18:02:19 | 최종수정 2018.12.06 21:04:3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조여정 부친 채무불이행 의혹 사진=DB

[MBN스타 안윤지 기자] 배우 조여정 측에서 부친 채무 불이행 의혹과 관련해 확인 중이다.

조여정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6일 오후 MBN스타에 “현재 기사를 접하고 사실 확인 중”이라며 “최대한 빨리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이날 한 매체는 조여정 부친 조 모 씨와 관련 채무불이행 의혹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자 A씨는 조 씨와 오랫동안 막역하게 지내온 이웃사촌이기에 아무런 의심없이 3억 원을 빌려주었다. 그러나 14년째 연락 두절 된 상태다.

A씨는 “처음 2억 5천만 원 채무 당시 이듬해인 2005년 11월까지 갚겠다고 차용증을 작성했지만 소용 없었다”며 “조 씨는 분당에 있는 5층짜리 건물이 경매에 넘어가게 됐다며 5천만 원을 빌려주면 경매를 막고 건물을 팔아 채무를 이행하겠다고 약속했으나 이마저 갚지 않은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A씨는 조여정의 소속사와 접촉을 시도했으나 ‘관련 사항을 전달하겠다’는 대답 뿐이었다며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