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추리의 여왕’ 권상우·최강희, 첫 공조수사 포착…적에서 동지로?

기사입력 2017.04.11 17:19:36 | 최종수정 2017.04.11 18:03:2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추리의여왕 권상우 최강희

[MBN스타 손진아 기자] ‘추리의 여왕’ 권상우와 최강희의 첫 공조수사 현장이 포착됐다.

11일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극본 이성민, 연출 김진우, 유영은, 제작 에이스토리) 측은 각각 하드보일드 열혈형사 하완승과 생활밀착형 추리퀸 유설옥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권상우와 최강희가 공조수사를 벌이고 있는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권상우는 양익준(장도장 역)에 의해 위험에 처한 최강희를 구해주었다. 자신의 몸을 날려 최강희를 구하고 양익준을 제압한 권상우는 현장을 있던 최강희 역시 체포했다. 권상우는 최강희가 추리로 범인을 알아낸 것에 놀라워하면서도 권한 없는 민간인이 수사에 나서는 것은 안 된다는 생각에 “앞으로 내 눈 앞에 띄지 마요. 공무집행 방해죄로 콩밥 먹여 줄 테니까”라고 경고했다.

다시는 볼 일 없을 것 같았던 최강희와 권상우가 공조수사를 펼치고 있는 사진이 공개됐다. 자신의 주변에 얼씬도 못하게 할 것 같았던 권상우가 최강희와 나란히 앉아 조사를 벌이고, 진지한 표정으로 의견을 함께 나누고 있는 모습은 그 둘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한편, 권상우가 한쪽 눈을 감고 최강희 핸드폰에 달린 돋보기를 신기해하며 보고 있는 모습에서는 천진함 마저 느껴지며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하는 한편, 핸드폰에 달린 돋보기는 최강희가 ‘추리 덕후’임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방송 말미 한 가정집 절도사건 현장에서 최강희는 “범인의 목적은 도둑질이 아니고 살인”이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권상우가 놀라는 모습이 그려진 후 공개된 사진이라 더욱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권상우와 최강희가 콤비를 이뤄 본격적으로 공조수사를 펼치게 되는 것은 아닌지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탑 `화보 촬영 방불케 한 첫 공판 출석` [MBN포토]
탑 `모두에게 죄송` [MBN포토]
사과문 꺼내는 탑 `깊이 반성하고 있어요` [MBN포토..
탑 `입술을 꽉` [MBN포토]
 
탑 첫 공판 `모두가 놀란 깔끔한 의상` [MBN화보]
대마초 혐의 탑 `한 순간의 호기심으로 무너지다` ..
탑 `법원 입장하며 입술을 꽉` [MBN포토]
대마초 흡연협의 탑 `첫 공판 출석` [MBN포토]
 
탑 `대마초 혐의로 첫 공판 참석` [MBN포토]
탑 `반성하는 마음으로 사과문 낭독` [MBN포토]
탑 `징역 10월 및 집행유예 2년 구형` [MBN포토]
고개숙인 탑 `깊이 반성하겠습니다` [MBN포토]
 
탑 `계단으로 법정을 향해` [MBN포토]
빅뱅 탑 `사과문 꺼내고 사죄` [MBN포토]
탑 `깔끔한 수트입고 첫 공판 출석` [MBN포토]
첫 공판 마친 탑 `무거운 표정` [MBN포토]
 
탑 `모두에게 죄송` [MBN포토]
사과문 꺼내는 탑 `깊이 반성하고 있어요` [MBN포토..
탑 `입술을 꽉` [MBN포토]
90도 사죄인사 하는 탑 `정말 죄송합니다`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