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돌아온 복단지’, 막장 속 꽃피는 로맨스·가족愛(종합)

기사입력 2017.05.11 15:31:12 | 최종수정 2017.05.11 15:57:0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MBC ‘돌아온 복단지’ 포스터

[MBN스타 신미래 기자] ‘돌아온 복단지’가 막장 아닌 '공감'을 강조했다.

오는 15일 첫 방송되는 ‘돌아온 복단지’는 가난하지만 당당하게 살아온 여자가 바닥으로 추락한 왕자를 만나 진정한 사랑과 가족에 대해 깨닫게 되는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다.

권성창 PD는 11일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열린 MBC 새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 제작발표회에서 “막장 드라마가 아니다”고 말하며 다른 드라마와 차별성을 언급했다.

이날 권성창 PD는 “사람이 이해할 수 없고, 개연성 없는 전개가 그려졌을 때 막장 드라마라는 평가를 받는다. 저희 드라마의 모든 캐릭터는 공감할 수 있다. 어떤 사건만을 위해 움직이는 캐릭터가 없다”고 단언했다.

이어 “단편적인 장면 하나로 ‘막장 드라마’라는 평가를 내리기 어렵다. 사람들이 봤을 때 몰입하고, 개연성 있는 전개라면 좋지 않은 평가는 받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개연성뿐만 아니라 불륜, 부유층의 만행 등의 행동도 드라마 안에서 주요하게 그려지면 막장 드라마라는 평을 받는다. 권성창 PD의 말에도 일리가 있지만 ‘돌아온 복단지’ 하이라이트 장면에서는 몇몇 군데 막장 드라마 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돈을 던지는 장면, 불륜, 백마 탄 왕자와 같은 남자와 사랑에 빠지는 아줌마의 로맨스 등 여러 장면들에 흔히 말하는 ‘막장 드라마’의 요소가 포함됐다.

‘막장 드라마’도 하나의 장르처럼 한국 드라마에서 빠질 수 없는 부분이다. 해당 스토리를 짜임새 있게 마지막까지 끌어가느냐의 중요한 문제다. ‘돌아온 복단지’가 흥미로운 소재들로 주 타켓층인 주부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눈길이 모아진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동욱 `저승사자는 역시 올블랙 패션` [MBN화보]
박서준 `팬 이름 부르며 머리 쓰담` [MBN포토]
레드벨벳 `어떻게 찍어도 굴욕없는 비율` [MBN포토]
크나큰 `여성들이 반하는 스타일` [MBN포토]
 
박서준-강하늘 `청년경찰 기대하세요` [MBN포토]
강하늘 `군입대 앞두고 떨리는 경례` [MBN포토]
카드 `뮤직뱅크 출격` [MBN포토]
박재정 `출근 합니다` [MBN포토]
 
강하늘 `박서준 품에 안겨~` [MBN포토]
박서준 `팬들에게 하트 선물` [MBN포토]
앤씨아 `애교 입술` [MBN포토]
성소-보나 `취향저격 하트` [MBN포토]
 
박서준 `나 승부욕 있어` [MBN포토]
레드벨벳 슬기 `앞머리가 신경 쓰여` [MBN포토]
박보람 `살 빼고 미모 업그레이드` [MBN화보]
우주소녀 연정 `나 오늘 상큼~` [MBN포토]
 
박서준 `팬 이름 부르며 머리 쓰담` [MBN포토]
레드벨벳 `어떻게 찍어도 굴욕없는 비율` [MBN포토]
크나큰 `여성들이 반하는 스타일` [MBN포토]
성소 `사랑스러운 아침`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