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군주-가면의 주인’ 유승호·김소현, 보기만 해도 설레는 투 샷

기사입력 2017.05.11 15:35:12 | 최종수정 2017.05.11 15:56:0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군주-가면의 주인’ 유승호·김소현 모닥불데이트

[MBN스타 손진아 기자] MBC ‘군주-가면의 주인’ 유승호와 김소현이 타닥타닥 타오르는 아련한 분위기 속 ‘장작불 데이트’로 설렘 지수를 높일 전망이다.

지난 10일 첫 방송된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군주-가면의 주인’(극본 박혜진, 정해리/ 연출 노도철, 박원국/제작 피플스토리컴퍼니, 화이브라더스 코리아/이하 ‘군주’)은 시청률 10.5%, 12.1%(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 단숨에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등극하는 기염을 토했다. 첫 회부터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와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 안방극장을 열광케 했다.

무엇보다 첫 방송분 엔딩에서는 유승호와 김소현이 운명적으로 만나는 모습이 담겨 이목을 집중시켰다. 극중 편수회 일당들에게 쫓겨 도망치던 세자(유승호)가 저잣거리 한복판에서 한가은(김소현)과 부딪히면서 서로를 마주보는, 강렬한 첫 만남을 가졌던 상황. 앞서 스치듯 지나쳤던 두 사람이 피할 수 없는 운명으로 엮이게 되면서 로맨스의 시작을 예감케 했다.

이와 관련 유승호와 김소현이 아련한 불빛을 드리운 장작불 앞에서 은근하고 달콤한 둘 만의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극중 세자(유승호)와 한가은(김소현)이 나란히 붙어 앉은 채 서로를 바라보며 소곤거리고 있는 장면. 진지한 표정으로 질문을 던지는 유승호와 단아한 여신 미소를 짓고 있는 김소현의 ‘눈부신 케미’가 보는 이들을 심쿵하게 만들고 있다.

제작진은 “유승호와 김소현이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동료애를 발휘하며 노력하는 모습만으로도 훈훈한 미소를 자아내고 있다”며 “대사 한 마디, 한 문장마다 진하게 녹아들어있는 유승호와 김소현, 오직 두 사람만이 내뿜을 수 있는 ‘로맨스 케미’를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아스트로 차은우 `내 외모 97점` [MBN포토]
아스트로 라키 `카리스마` [MBN포토]
차은우 `우월한 소두` [MBN포토]
아스트로 `성숙해진 모습` [MBN포토]
 
아스트로 문빈 `멋진 손인사` [MBN포토]
윤산하 `꽃받침` [MBN포토]
차은우 `예쁜 얼굴` [MBN포토]
아스트로 `컴백` [MBN포토]
 
아스트로 엠제이 `기대해주세요` [MBN포토]
아스트로 `손목이 포인트` [MBN포토]
노래하는 아스트로 차은우-엠제이 [MBN포토]
윤산하-문빈 `껑충~` [MBN포토]
 
아스트로 진진 `상큼 브이` [MBN포토]
차은우 `내가 얼굴 천재` [MBN포토]
윤산하 `키 컸어요` [MBN포토]
차은우 `목젖도 잘생겼네` [MBN포토]
 
아스트로 라키 `카리스마` [MBN포토]
차은우 `우월한 소두` [MBN포토]
아스트로 `성숙해진 모습` [MBN포토]
차은우 `잘생겼네`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