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동상이몽2’ PD “장신영♥강경준 합류, 남녀 시각차 들여 볼 것”

기사입력 2017.09.07 11:39:14 | 최종수정 2017.09.07 14:01:2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장신영 강경준 동상이몽2 합류 사진=SBS

[MBN스타 손진아 기자]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 장신영♥강경준 커플이 합류한다.

SBS 월요 예능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 4년째 공개 열애 중인 배우 장신영, 강경준이 새로운 ‘운명 커플’로 합류한다. 장신영은 오는 10일 진행되는 ‘너는 내 운명’ 녹화에 참여한다. 장신영, 강경준 커플의 모습은 오는 25일 방송되는 ‘너는 내 운명’ 12회에서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다.

‘너는 내 운명’은 장신영, 강경준의 합류를 통해 달달한 ‘신혼’ 추자현, 우효광, 솔직 담백한 ‘결혼 26년 차’ 이재명, 김혜경, ‘현실 부부’ 이지애, 김정근까지 다양한 형태의 ‘운명 커플’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특히 장신영, 강경준은 ‘너는 내 운명’ 최초의 비혼(非婚)커플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너는 내 운명’을 연출하는 서혜진 PD는 “4년 넘게 장기 연애 중인 장신영, 강경준을 통해 부부 이전에 커플 관계에서 오는 남녀간의 ‘동상이몽’은 무엇이며, 그로 인한 서로의 시각차를 들여다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갈수록 ‘연애’하기 힘든 시대라는 말이 있다. ‘너는 내 운명’을 통해 남녀간 관계 맺기의 해법이 무엇인지 함께 생각해보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장신영은 지난 2009년 한 차례 이혼의 아픔을 겪은 뒤 2013년 방송된 드라마 ‘가시꽃’을 통해 강경준과 인연을 맺었다. 당시 극 중 상대역으로 연기 호흡을 맞춘 두 사람은 연인으로 발전, 같은 해 8월에 열애를 인정하며 공식 커플이 됐다.

제작진에 따르면, 장신영, 강경준 커플은 ‘너는 내 운명’ 섭외 제안을 받고 오랜 고민 끝에 출연을 결심했다는 후문. 두 사람이 출연 결심을 굳힌 배경엔 “늘 좋기만 하지 않은 자신들의 ‘연애 동상이몽’이 다른 시청자들에게 조금이라도 공감대를 형성했으면 좋겠다”는 장신영, 강경준의 바람과 더불어 ‘부부 관계’에서 ‘커플’로 이야기의 폭을 넓히고자 한 제작진의 오랜 설득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연인 장신영, 그리고 그녀의 아들과 함께 공개적으로 야구장에서 나들이를 즐기는 모습으로 화제를 모았던 강경준과 공개 석상에서 여러 차례 강경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던 장신영까지, 공개 열애 4년 차에도 변함없는 모습으로 부러움을 사고 있는 두 사람의 ‘연애 동상이몽'이 무엇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SBS ‘너는 내 운명’ 매주 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역시 월드클래스”…방탄소년단, 빌보드서 쓴 새..
방탄소년단 뷔 ‘옆모습도 완벽’ [MBN포토]
‘빌보드 참석’ 방탄소년단, 전세계 아미에게 인사..
켈리 클락슨도 반한 방탄소년단 [MBN포토]
 
방탄소년단, 빌보드 2번 연속 참석에 ‘여유 가득’..
‘빌보드 참석’ 방탄소년단 RM, 여유만만 [MBN포토..
자꾸만 보고 싶은 방탄소년단 FAKE LOVE’ [MBN포토..
‘빌보드 2년 연속 참석’ 방탄소년단  [MBN포토]
 
방탄소년단 슈가 ‘달콤 미소~’ [MBN포토]
방탄소년단 정국 ‘아미 녹이는 미소’ [MBN포토]
‘FAKE LOVE’ 무대 중인 방탄소년단  [MBN포토]
전세계가 기다린 방탄소년단 컴백 무대 [MBN포토]
 
‘오늘도 미모 열일’ 방탄소년단 진 [MBN포토]
방탄소년단 ‘빌보드 참석했어요~’ [MBN포토]
방탄소년단, 여심 녹이는 인사 [MBN포토]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울려 퍼진 방탄소년단 ‘FAK..
 
방탄소년단 뷔 ‘옆모습도 완벽’ [MBN포토]
‘빌보드 참석’ 방탄소년단, 전세계 아미에게 인사..
켈리 클락슨도 반한 방탄소년단 [MBN포토]
떼창 부르는 방탄소년단 ‘FAKE LOVE’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