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미우새’ 이특, 무속인 말에 경직…“네가 잠 못 자는 것 보다 낫지”

기사입력 2017.09.10 21:38:23 | 최종수정 2017.09.11 09:11:5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미우새’ 이특 사진=방송 화면 캡처

[MBN스타 백융희 기자] 이특이 무속인의 말에 당황했다.

10일 오후 방송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토니안과 붐, 이특, 양세찬이 무속인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무속인은 이특에게 “왜 탤런트 안 하고 가수를 하느냐면서 ”이 사람은 5년 전에 탤런트를 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특은 “점보는 게 무서워서 이런 걸 안 봤다”라고 말하며 호기심을 드러냈다.

이에 무속인은 “무섭긴 뭐가 무서워. 네가 잠 못 자는 것 보다 낫지”라고 말해 이특을 한 번 더 당황하게 만들었다.

그러면서 무속인은 이특에게 “37세부터 대운이 들어온다. 10년 짜리 좋은 운을 쪼개 쓰게 된다”면서 “탤런트, 예능 모두 좋다”라고 말했다.

이에 토니안은 “난 탤런트 쪽은 맞지 않느냐”라고 물었지만, “아니다”라는 답변을 받아 굴욕을 맛봤다.

백융희 기자 byh@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방탄소년단, 역대급 美 데뷔 무대 [MBN포토]
방탄소년단,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출격 [MBN..
‘AMA’ 레드카펫 밟은 방탄소년단 [MBN포토]
다이아 은채, `소녀에서 숙녀로` [MBN포토]
 
‘AMAs’ 방탄소년단, 남다른 아우라 [MBN포토]
방탄소년단 RM·진, AMA 레드카펫 포착 [MBN포토]
다이아 주은, `매력적인 눈빛과 손하트` [MBN포토]
다이아 제니, `상큼 그 자체` [MBN포토]
 
‘AMAs’에 울려 퍼진 방탄소년단 ‘DNA’ [MBN포토..
방탄소년단 지민·제이홉, 여유로운 미소 [MBN포토]
다이아, `보면 볼수록 예뻐` [MBN포토]
정채연, `여신의 꽃미소 손인사` [MBN포토]
 
방탄소년단 ‘AMAs’ 무대 달궜다 [MBN포토]
방탄소년단, AMA서 ‘DNA’ 무대 꾸며요~ [MBN포토]
다이아 은진, `하트포즈도 섹시해` [MBN포토]
기희현, `완벽한 S라인 뽐내며` [MBN포토]
 
방탄소년단,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출격 [MBN..
‘AMA’ 레드카펫 밟은 방탄소년단 [MBN포토]
다이아 은채, `소녀에서 숙녀로` [MBN포토]
김성오 프로, `스타그램코인` 스포츠 분야와 접목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남자를 위한 무료 인터넷 방송 팝콘티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