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최소 1주일 연기”…논란의 ‘화유기’, 배우들은 무슨 죄

기사입력 2017.12.29 17:13:35 | 최종수정 2017.12.29 17:15:3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화유기 최소 1주일 연기 사진=화유기 포스터

최소 1주일이 연기됐다. 논란의 늪에 빠진 ‘화유기’가 결국 결방을 결정했다.

29일 tvN 측은 “‘화유기’의 제작 환경을 보다 면밀히 점검하기 위해, 오는 30일 방영 예정이던 ‘화유기’ 3회 편성을 최소 1주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4일 방송 지연 및 중단, 촬영 현장에서의 스태프 부상 등 ‘화유기’ 제작 과정상의 문제에 대해 이유를 막론하고 시청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화유기’는 지난 24일 방송지연 사고로 시청자들의 분노를 산 바 있다.

이날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화유기’ 2회에서는 방송지연 사고로 10여 분간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6’, ‘드라마 스테이지’, ‘수요미식회’, ‘서울메이트’, ‘둥지탈출 시즌2’ 등의 방송 예고편이 계속됐다. 뿐만 아니라 극 중 진선미(오연서 분)를 둘러싼 악귀 모습도 CG 처리가 되지 않아 우스운 장면을 연출해 아쉬움을 자아냈다.

방송사고와 미완성 장면을 노출한 데 이어 ‘화유기’는 또 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촬영장에서 스태프 추락사고 까지 알려지며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 것. 이는 첫 방송 이후 단 이틀 만에 일어난 일이다. 28일에는 고용노동부의 현장조사까지 이뤄졌다.

이후 tvN 측은 3회를 30일에 방송, 4회는 차주로 미루겠다는 계획을 밝혔으나, 3회마저 결방돼 3,4회 모두 차주 이후에 볼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이번에는 ‘화유기’ 출연 배우들이 3화 결방 소식을 전달받지 못했다는 사실이 전해지면서 또 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이와 같은 소식이 전해지면서 시청자들은 “이 배우들 데려다가 이렇게밖에 못하나” “진짜 배우들이 불쌍하다” “배우들 힘내라” “제작진이 드라마 다 망쳐놓네” 등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송승헌 등장이오 [MBN포토]
황의조 ‘짜릿하다!’ [포토]
기뻐하는 이승우 [포토]
헤딩하는 김민재 [포토]
 
‘댄디가이’ 송승헌, 마네킹 비주얼 [MBN포토]
황희찬 ‘추가골 넣고 세레머니’ [포토]
이승우 ‘한일전 이긴다!’ [포토]
황희찬 ‘끝까지 간다’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황의조 ‘간절한 눈빛’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