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뭉쳐야 뜬다’ 은지원 “반 연예인, 반 백수로 살고 있다”

기사입력 2018.03.13 13:51:11 | 최종수정 2018.03.13 17:51:3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뭉쳐야 뜬다’ 은지원 사진=JTBC

[MBN스타 김솔지 기자] 은지원이 엄청난 수면시간으로 멤버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13일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아름다운 중동의 도시 두바이로 떠난 김용만 외 3명의 모습이 공개된다. 두바이 편 게스트로는 은지원이 함께한다.

은지원은 다양한 여행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바 있는 만큼 난생 처음으로 떠나는 ‘패키지여행’에 과연 어떻게 적응할지 관심을 모았다.

노숙부터 호텔까지 겪어보지 않은 게 없는 은지원에게 패키지여행의 난관은 바로 ‘시간’이었다. 아침 6시부터 시작되는 일정에 그는 피곤함을 감추지 못했다.

멤버들은 은지원에게 “원래 이 시간엔 잘 안 움직이냐”며 물었다. 이에 은지원은 “나는 반 연예인, 반은 백수인 ‘반인반수’로 살고 있다”며, “보통 오전 6시면 자기 시작한다”고 고백했다. 이어 “최고로 많이 자 본 시간은 42시간”이라고 자랑해 아재 4인방을 기겁하게 만들었다.

김용만은 “어떻게 사람이 그렇게 잘 수 있느냐”며 경악했다. 그러나 이내 놀라움은 허탈함으로 바뀌고 말았다. 은지원이 “하루가 42시간인 줄 착각했다. 24시간 잔거다”라며 정정한 것. ‘은초딩’ 은지원의 엉뚱한 말실수에 깜짝 놀란 멤버들은 허무한 웃음을 짓고 말았다는 후문이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레드벨벳, 언제 어디서나 열일하는 5인 5색 미모 [..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방탄소년단 뷔에 덕통사 당할 준비 되셨나요 [MBN포..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