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3년 만에 드라마 제작”…‘연남동 539’, 강한 포부 담긴 MBN의 야심작(종합)

기사입력 2018.01.10 16:05:47 | 최종수정 2018.01.10 17:33:2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MBN 새 드라마 ‘연남동 539’ 제작발표회 사진=MK스포츠 DB

[MBN스타 신미래 기자] ‘연남동 539’가 MBN 드라마의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10일 서울 중구 그랜드 엠버서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는 MBN 새 드라마 ‘연남동 539’ 제작발표회가 개최된 가운데 배철호 제작본부장, 강훈 감독, 이문식, 오종혁, 오윤아, 브라이언, 고나은, 양정원, 최우혁, 천지가 참석했다.

이날 첫 방송되는 ‘연남동 539’는 새로운 형태의 라이프 스타일인 비혼족들의 이야기와 이들을 혼자이게 만드는 사회에 대한 경고, 그리고 소중한 우리 이웃의 의미를 함께 담을 12부작 시리즈형 에피소드 드라마다.

배철호 제작본부장은 “오랜만에 MBN에서 하는 드라마인데 가장 MBN스러운 드라마가 무엇일까 고민했다. 대한민국 드라마 현실 중 안 좋은 것은 쪽지 대본이다. ‘화유기’에서 발생한 예상치 못한 사고, 연말 핑계 하에 결방시키지 않나”라며 현 드라마 현실을 꼬집었다.

이어 “일본, 미국 드라마의 형태로, ‘연남동 539’는 시트콤 아닌 시추에이션 드라마로 부르고 싶다. 시즌제 드라마로 들어간다면 대본도 탄탄하고 연기자도 마음껏 연기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수목드라마 형식이 아닌 MBN만의 스타일로 선보일 예정이다”라며 “주건 한 편으로 인기를 얻을 수 있는 형태라고 생각한다. 예를 들면 30분짜리 한편 미국 전역을 휩쓴다. 그런 게 저희도 필요한 시점이고, MBN이 시작한다. MBN만의 스타일을 추구하며 시청자를 확보해 시즌제로 이어지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배 본부장은 “‘연남동 539’는 수요일 오후 11시로 편성됐다. 수요일 오후 11시를 MBN 드라마 시간대로 정착시키는 게 목표다. 처음부터 시청률이 높게 나올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MBN스타일의 프로그램을 정착화 시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다양한 에피소드와 유쾌한 인물들로 현실 공감을 자극할 예정이다. 졸혼, 비혼, N포세대, 사이버 범죄, 보이스 피싱 등 우리 사회에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재미있게 그린다. 또한 다양한 사건들을 속도감 있는 전개로 그려내며, 몰입도를 끌어 높일 전망이다.

이에 강훈 감독은 “현장에서도 마찬가지지만 드라마도 똑같다. 대본 작업하면서 이야기 하는 게 상식적이지만 일어날 수 있는 이야기를 끌고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현장에서 연기자 분들과 촬영 시 뿜어 나오는 케미를 살릴 수 있도록 하겠다. 삶에서 느껴지는 것들, 의미 있고, 재밌게 표현될 거라고 생각한다”며 작품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MBN은 3년 만에 선보이는 드라마 ‘연남동 539’를 시작으로,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MBN만의 스타일을 선보이겠다”는 포부처럼 강렬한 인상의 작품들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