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꿈의 캐스팅”…이준기X서예지, ‘무법변호사’로 꿀케미 보일까(종합)

기사입력 2018.05.08 15:21:56 | 최종수정 2018.05.08 17:20:0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무법변호사’ 이준기 서예지 사진=MK스포츠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이준기, 서예지가 ‘무법변호사’에서 만나 끈끈한 케미를 펼친다. 여기에 김진민 감독은 캐스팅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내 김대감을 높였다.

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새 주말드라마 ‘무법변호사’ 제작발표회가 진행된 가운데, 배우 이준기, 서예지, 이혜영, 최민수와 김진민 감독이 참석했다.

‘무법변효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거악소탕 법정활극이다.

‘개와 늑대의 시간’의 김진민 감독과 이준기의 11년만 재회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여기에 서예지, 이혜영, 최민수 등의 조합으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김진민 감독은 ‘무법변호사’에 대해 “복수에 관한 드라마로 알려졌는데, 복수를 기반으로 하지만 다양한 인물들의 관계에 관한 이야기다. 조금 더 유쾌하면서도 마음에 지니고 있는 응어리를 풀어내는 이야기다. 주말 오후 9시에 보기에 손색없다.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꿈의 캐스팅이다. 이분들의 케미를 어떻게 끌어내야 할지 매일 숙제였다. 끝까지 해낼 수 있길 매일 기도한다”며 “제 연출력의 끝을 보게 될 작품일 것 같다. 한편으로는 두렵기도 하고, 영광이기도 하다”고 밝혀 드라마에 대한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또 김진민 감독은 ‘개와 늑대의 시간’ 이후 11년 만에 이준기를 재회한 점에 대해 “이준기 씨는 열정적으로 하는 사람이라는 인상이 강했다. 그때나 지금이나 태도나 열정에 변함없다고 생각한다. 지금 달라진 건 유연한 사람이 됐다. 다른 사람의 말을 들을 줄 알고 소화해낼 줄 아는 배우가 됐다. 성장했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사이 엄청난 스타가 됐고, 그럼에도 현장에서 다른 사람들을 챙기는걸 보고 오래가는 덴 이유가 있구나 싶었다”고 덧붙였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무법변호사’ 김진민 감독 이준기 서예지 이혜영 최민수 사진=MK스포츠



이준기는 “감독님께 연락을 받았는데, 오랜만에 저를 찾아주셔서 감사했다. 기대가 컸다. 감독님과 이야기를 하다가 캐릭터를 내가 연기한다면 재미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사실 처음에는 감독님이 ‘이준기가 하면 안된다’고 하셨다. 이전 드라마에서 호흡을 맞췄었는데, 그 이상의 시너지를 내지 못하면 어쩌나 걱정했다. 그러다 여러 가지의 의견을 나누면서 다시 재회를 한다면 그 때보다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겠다는 확신을 주셨다”고 밝혔다. 이어“배우로서나 작품을 대하는 태도나 정착돼있던 것들이, 깨지고 새로워지지 않을까 기대감에 출연하게 됐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서예지는 들끓는 피를 주체하지 못하는 꼴통변호사 하재이 역을 맡았다. 그는 드라마 출연 계기로 “전작 ‘구해줘’가 다소 우울했는데, 여기에서 빨리 벗어날 수 있는 캐릭터가 뭐가 있을까 하는 순간에 캐스팅 제안이 들어왔다”면서 “전작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 줄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며 “다만 겁이 났던 건, 남자들만 나와서 여자배우들이 안보이면 어쩌나 했는데, 현장에서도 여배우들에게도 액션을 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주셨다. 이 작품을 선택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흡족한 미소를 지었다.

여기에 이준기는 서예지와의 호흡에 대해 “너무 좋다. 서예지 씨의 성격이 조용한 편으로 알려져서 내가 얼마나 더 다가가야 하는지 고민했었는데, 실제로는 정말 밝고, 상대방을 편안하게 해준다. 현장에서 웃음을 유발하고, 제가 많은 것들을 보여주고 다가가고 싶게 만드는 배우다”라면서 “여배우로서 불편하고 답답할 부분도 있을 텐데, 그런 부분을 웃으면서 본인의 것으로 만드는 모습에 오랜만에 새로운 느낌의 배우를 만난 것 같아 좋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tvN ‘마더’를 통해 강인한 모성애를 선보였던 이혜영은 ‘무법변호사’에서 기성지법 향판 차문숙 역을 맡아 전대미문의 악역 캐릭터를 연기한다. 그는 “‘마더’에서 삶이 얼마 안 남은 역할을 할 때 실제로 정말 아팠다. 그러던 중에 ‘무법변호사’ 차문숙 역할을 보고 강인함을 느꼈다. 그 강인함이 ‘마더’ 역할에 더 몰입할 수 있게 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늘 침대에 누워있었는데, 차문숙을 읽는 순간 벌떡 일어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운명처럼 해야겠다고 느꼈다. 그때부터 마음에 두고 있었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무법변호사’는 오는 5월 12일 방송된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송승헌 등장이오 [MBN포토]
황의조 ‘짜릿하다!’ [포토]
기뻐하는 이승우 [포토]
헤딩하는 김민재 [포토]
 
‘댄디가이’ 송승헌, 마네킹 비주얼 [MBN포토]
황희찬 ‘추가골 넣고 세레머니’ [포토]
이승우 ‘한일전 이긴다!’ [포토]
황희찬 ‘끝까지 간다’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황의조 ‘간절한 눈빛’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