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너도 인간이니’ 서강준, 설득력 높이는 열연…브라운관 압도

기사입력 2018.07.31 11:00:52 | 최종수정 2018.07.31 14:40:2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너도 인간이니 서강준 사진=너도 인간이니 캡처

[MBN스타 손진아 기자] ‘너도 인간이니’ 서강준이 설득력 높이는 연기력으로 브라운관을 압도하고 있다.

지난 KBS2 월화 드라마 '너도 인간이니(극본 조정주, 연출 차영훈)'에서는 폭주하는 인간 남신과 로봇 남신Ⅲ의 대결이 본격적으로 그려졌다.

남신은 남신Ⅲ가 로봇인 것을 할아버지(박영규)가 알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휩싸였다. 결국 남신Ⅲ에 대한 증오심이 폭발한 남신은 엄마(김성령)에게 부탁해 남신Ⅲ에게 수동 제어 워치를 채워 그를 통제하기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남신Ⅲ의 시야를 통해 소봉이 자신을 험담한 것을 알게 된 남신은 남신Ⅲ를 조종해 그녀의 목을 조이기까지 했다. 고통스러워하는 소봉을 보고 놀란 남신Ⅲ는 자리를 뛰쳐나갔고, 소봉은 수동 제어 워치의 존재를 눈치챘다. 소봉을 해칠까봐 무서워진 남신Ⅲ는 “아무것도 묻지 말고 나에게 떨어져 있어. 내가 너한테 아무 짓 못하게”라며 두려운 속내를 내비쳐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자신이 소봉을 공격한 것을 믿을 수 없던 남신Ⅲ는 지영훈(이준혁)의 도움을 받아 남신과 마주했다. "나도 진짜에요. 당신이 진짜인 것처럼"이라고 말하는 남신Ⅲ에게 자신의 얼굴을 자신의 눈으로 보는 것이 끔찍하다며 사라져버리라고 소리친 남신. 막상 남신Ⅲ가 옥상 난간으로 올라가자 수동 제어 모드로 내려오게 만들고 "너한테는 사라질 자유조차 없다"며 차갑게 말했지만, 이럴 때 느끼는 인간의 감정이 ‘무력함’이냐고 묻는 남신Ⅲ에게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주며 남신Ⅲ에 대한 복잡한 감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남신Ⅲ에 대한 감정만으로도 힘든 남신 앞에 연이어 위기가 나타났다. 평생 남신의 편이었던 영훈이 제어 모드를 그만두자고, 사람을 다치게 하면 다시는 너를 보지 않겠다고 선언했고, 아버지(김승수) 죽음의 배경에 할아버지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남신의 분노는 극에 달했다.

남신의 폭주는 계속되었다. 남신은 남신Ⅲ의 기억 데이터를 차단시켜 자신만을 기억하게 만들었다. 남신의 컨트롤로 인해 남신Ⅲ는 할아버지의 목을 졸랐고, 소봉이 만류하자 그녀의 목을 조르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를 절대 피하지 않은 소봉의 눈물과 함께 남신Ⅲ는 남신의 제어에서 스스로 벗어났고 소봉을 꼭 안으며 평온을 되찾았다.

멈출 수 없는 폭주를 보여주는 인간 남신과 그에게 상처를 받는 로봇 남신Ⅲ 1인 2역을 완벽히 소화해내고 있는 서강준은 두 캐릭터의 감정이 극으로 치닫는 상황 속에서도 흔들림 없는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시청자가 점점 더 이기적이고 공격적으로 변할 수밖에 없는 인간 남신의 내면을 이해하고 자신이 인간을 해칠 수도 있다는 두려움으로 약해진 로봇 남신에게 연민을 느낄 수 있는 건 바로 배우 서강준이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스스로 수동 제어 모드를 이겨내고 다시 소봉에게 돌아온 남신Ⅲ의 모습이 전파를 탄 가운데 매회 레전드 연기를 갱신하고 있는 서강준의 모습은 오늘 밤 10시 방송되는 KBS2 월화 드라마 '너도 인간이니’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