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계룡선녀전’ 문채원 “서방님의 환생을 기다리옵니다”…1차 티저 공개

기사입력 2018.10.08 15:23:51 | 최종수정 2018.10.08 16:53:0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계룡선녀전’ 문채원 사진=‘계룡선녀전’ 티저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계룡선녀전’이 신개념 ‘선녀와 나무꾼’의 탄생을 예고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 측은 1차 티저 영상을 공개해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화제의 네이버 웹툰을 원작으로 한 ‘계룡선녀전’은 699년 동안 계룡산에서 나무꾼의 환생을 기다리며 바리스타가 된 선녀 선옥남(문채원 분)이 정이현(윤현민 분)과 김금(서지훈 분), 두 남자를 우연히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판타지 드라마다.

먼저 영상에서는 원작 웹툰을 토대로 한 과거의 스토리가 등장, 대한민국 사람에게는 누구나 친숙하게 다가올 ‘선녀와 나무꾼’ 설화를 속도감 있게 담아내며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웹툰 속 그림을 그대로 활용해 원작 팬들에게까지 뜨거운 호응을 받고 있다.

더불어 선옥남의 딸 점순(강미나 분)이 책을 읽어주는 듯한 내레이션이 더해져 드라마의 유쾌하고 통통 튀는 분위기를 극대화 시켰다. 특히 “엄마, 이거 실화?!”라며 놀라 묻는 점순과 “서방님의 환생을 기다리옵니다”라며 밝게 웃는 옥남의 미소는 우리가 몰랐던 ‘선녀와 나무꾼’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될 것을 연상케 해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이처럼 1차 티저 영상 공개로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지수를 한껏 높이고 있는 ‘계룡선녀전’은 친숙한 설화에 독특한 상상력을 더해 역대급 웰메이드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어디서도 만난 적 없었던 색다르고 참신한 재미로 안방극장을 찾아갈 예정이다.

전작에서 감각적인 연출로 다양한 히트작을 선보였던 김윤철 감독과 섬세한 필력의 유경선 작가, 다수의 사전 제작 드라마를 성공시켜왔던 제작진까지 의기투합해 이끌어 갈 tvN 새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은 오는 11월 5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 된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