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일억개의 별’ 서인국, 진짜 이름 찾았다 “내 이름 강선호” [M+TV인사이드]

기사입력 2018.11.09 14:23:29 | 최종수정 2018.11.09 17:09:0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일억개의 별’ 서인국 사진=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캡처

[MBN스타 안윤지 기자]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서인국이 자신의 진짜 이름을 찾고 설레하는 모습은 안방극장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에서는 김무영(서인국 분)이 자신의 진짜 이름을 찾는 과정이 그려졌다.

유진국(박성웅 분)의 칼에 맞아 쓰러졌던 김무영이 찾은 곳은 다름 아닌 양경모(유재명 분) 박사의 센터였다. 살인사건과 연관되어 있는 상황에서 경찰서와 또다시 엮이고 싶지 않은 데다 오빠의 행동을 알게 됐을 때 충격 받을 유진강(정소민 분)을 걱정하는 마음이 컸을 터.

꼬박 하루 뒤에 눈을 뜬 그가 가장 먼저 연락한 사람 역시 유진강이었다. “미안, 걱정했지?”, “다치고 그런 거 전혀 아니니까 걱정할 거 없어”라는 말에서는 진강을 향한 조심스러운 배려가 묻어났고 오랜만에 만난 친구 때문에 연락이 안됐다는 선의의 거짓말도 그녀를 안심시키기 위함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이후 진강과 다시 만난 무영이 그녀를 안심시키는 장면 또한 먹먹함을 전했다. 머리를 쓰다듬어주며 “됐다 이제, 가”라는 말을 꺼내는 순간까지 애틋하고도 복잡한 심경이 오롯이 와 닿게 만들었다. 또 한 번 마음을 확인하고 다시는 말 없이 사라지지 않기로 약속, 그녀가 보이지 않을 때까지 바라보는 김무영의 두 눈은 깊은 여운을 남겼다.

그런가 하면 양경모 박사와의 재회는 김무영이 사라진 기억을 찾아 나서게 된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 점차 잦아지고 세세해지는 악몽을 꾸던 무영은 양 박사가 바로 어린 시절 자신의 화상을 치료해줬고 과거를 알고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알게 되면서 혼란스러워했다.

서인국은 그와 대화를 할수록 점점 흔들리는 감정의 진폭을 미세하게 그렸고 고민 끝에 이를 알아보기로 결심한 장면은 몰입도를 더욱 높였다. 본인의 진짜 이름 ‘강선호’를 말하는 장면에선 마치 잃어버린 소중한 시절을 보상받듯 설레하는 기분이 느껴졌고 특히 “내 이름. 강선호!”라는 무영의 해맑은 목소리가 진강과 시청자들에게 짠하고 애처로운 임팩트를 남겼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성훈, 아무나 소화하기 힘든 비닐코트 [MK포토]
`케이팝` 김주민, `더문 글로벌 아카데미` 댄스강사..
‘그린북’ 피터 패럴리 감독, 작품상 트로피 들고..
얄리차 아파리시오, 첫 주연으로 여우주연상 후보 ..
 
`더문글로벌아카데미`, 한국모델협회 공식아카데미..
문희경 대표, `더문 글로벌 아카데미` 기대해주세요..
레미 맬렉, 남우주연상 트로피는 나의 것 [포토]
브래들리 쿠퍼, 여심 사로잡는 매혹적인 미소 [포토..
 
인사말 전하는 문희경 대표 [MBN포토]
루시 보인턴♥라미 말렉, 시상식장 달군 ‘뜨거운 ..
“꿈을 포기하지 말아요”…레이디 가가, 눈물의 주..
‘더 페이버릿’ 올리비아 콜맨, 여왕의 품격 [포토..
 
축사하는 한국모델협회 임주완 회장 [MBN포토]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조연상, ‘그린북’ 마허샬라..
레지나 킹, 91회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했어요~..
‘아카데미 시상식’ 크리스찬 베일, 아내 시비 블..
 
`케이팝` 김주민, `더문 글로벌 아카데미` 댄스강사..
‘그린북’ 피터 패럴리 감독, 작품상 트로피 들고..
얄리차 아파리시오, 첫 주연으로 여우주연상 후보 ..
엠마 스톤,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어요~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