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계룡선녀전’ 윤현민·서지훈, 문채원 향한 ♥…최고 2.7% [M+TV시청률]

기사입력 2018.12.04 11:11:05 | 최종수정 2018.12.04 17:41:1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계룡선녀전 시청률 사진=계룡선녀전 캡처

[MBN스타 손진아 기자] ‘계룡선녀전’이 추운 겨울, 얼어붙었던 심장도 녹이는 애틋한 로맨스를 선사했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극본 유경선/연출 김윤철/제작 제이에스픽쳐스)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3.6% 최고 4.4%를 기록했다. 특히 tvN 타깃인 남녀2049 시청률에서 평균 2.2%, 최고 2.7%를 기록하며 지상파 포함 전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문채원(선옥남 역)이 두 남편 후보 윤현민(정이현 역)과 서지훈(김금 역) 사이에서 흔들리는 감정을 드러내며 안방극장의 설렘지수를 수직상승 시켰다.

먼저 정이현(윤현민 분)의 저녁식사 초대를 받고 그의 집에 방문하게 된 선옥남(문채원 분)은 얼떨결에 김금(서지훈 분), 이함숙(전수진 분)과 합류하게 됐다. 얽히고설킨 감정선을 사이에 둔 네 남녀의 의도치 않은 사자대면은 유쾌한 재미에 은근한 긴장감까지 더하며 흥미진진함을 높였다.

특히 이함숙은 정이현을 좋아하고 있다며 선옥남에게 고백, 각종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그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전포고했다. 이에 선옥남은 그 말에 온통 신경을 빼앗긴 채 혼란스러워해 지고지순하던 그녀의 애정전선에 쫄깃함을 더했다.

반면 선옥남을 향한 김금의 순애보 역시 계속됐다. 정이현에게 가려는 그녀를 애절한 눈빛으로 붙잡는가하면 여전히 물심양면으로 선옥남을 돕는 등 정이현만을 바라보는 그녀를 향한 짠내나는 직진 로맨스를 펼쳐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그러나 방송 말미 함께 밤길을 걷다 손등이 스친 선옥남과 김금 사이에는 심상치 않은 기류가 흘러 눈길을 끌었다. 선옥남까지 김금에게 미묘한 설렘을 느끼게 된 것. 마치 썸을 타는 듯 간질간질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두 사람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후지이 미나 ‘냉미녀 느낌으로’ [포토]
후지이 미나 ‘오늘도 미모 열일’ [포토]
후지이 미나 ‘살아있는 인형’ [포토]
효민 ‘오늘은 발라드 여신’ [MBN포토]
 
후지이 미나 ‘자체발광 꽃미소’ [포토]
후지이 미나 ‘꽃샘추위 녹이는 미소’ [포토]
효민 ‘전통의상 선물에 감동’ [MBN포토]
효민 ‘팬 목소리 경청’ [MBN포토]
 
후지이 미나 ‘수줍은 등장’ [포토]
후지이 미나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 갑니다~’..
효민 ‘베트남 전통의상 잘 어울리나요?’ [MBN포토..
효민 ‘하노이 밝히는 미소’ [MBN포토]
 
후지이 미나 ‘주차장도 런웨이로~’ [포토]
후지이 미나 ‘심쿵 손하트’ [포토]
효민 ‘베트남 팬들 반가워요~’ [MBN포토]
노랑풍선 든 베트남 현지팬들 ‘효민 보러 왔어요’..
 
후지이 미나 ‘오늘도 미모 열일’ [포토]
후지이 미나 ‘살아있는 인형’ [포토]
효민 ‘오늘은 발라드 여신’ [MBN포토]
효민 ‘베트남 현지팬 선물에 행복’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