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주우재X김소혜X박선호 ‘최고의 치킨’, 청춘들의 따뜻한 힐링이 온다(종합)

기사입력 2019.01.02 14:57:08 | 최종수정 2019.01.02 16:59:2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주우재 김소혜 박선호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MBN스타 안윤지 기자] 청춘 배우들이 뭉쳤다. 배우 주우재, 김소혜, 박선호가 모여 ‘최고의 치킨’을 통해 남녀노소 가리지 않는 따뜻한 힐링을 선사한다.

2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는 드라맥스 MBN ‘최고의 치킨’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이승훈 감독, 박선호, 김소혜, 주우재가 참석했다.

‘최고의 치킨’은 치킨집 운영이 꿈인 대기업 사원과 할아버지에게서 이어받은 목욕탕에 은둔하는 웹툰 작가 지망생의 성장 스토리를 그린 드라마다.

이승훈 감독은 “시간에 가장 많은 신경을 썼다. 절대적인 시간이 있는데 (박)선호, (김)소혜에게 시간을 안배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치킨이란 소재는 내가 이 작품을 연출하기 전부터 선정됐었다. 치킨이 청춘에 비유하자면 짧은 찰나에 느끼느냐가 닮은 것 같다”고 작품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배우 캐스팅 이유에 대해 “오디션을 많이 보면서 선호도 수십 번을 만났다. 나와 의견이 맞고 얘기를 나눌 수 있는 친구가 누굴까 고민하다가 같이 가게 됐다”고 전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최고의 치킨’ 주우재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주우재는 “청춘이란 단어를 쓰기엔 나이가 좀 있는 편이다. 이 드라마는 조금 인생에서 한 번씩 오는 위기의 상황에서 극복해 나아가는 모습들을 보고 시청자분들이 위로를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소혜는 “청춘도 그렇지만 친구들과의 우정, 사랑 등 삶 속에서 중요하게 겪을 수밖에 없는 요소가 담겨있다. 난 개인적으로 꿈에 대한 욕심이 많다. 그래서 연기하면서 이런 부분에 공감했다”고 전했다.

이어 박선호는 “청춘에 대해서 깊게 생각해본적 없지만, 이번 드라마 촬영을 하면서 내 또래인 친구들이 많았다. 그래서 젊음의 에너지가 느껴져 놀다시피 연기했다. 바로 이런게 청춘이 아닐까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주우재는 최근 종영한 MBN 드라마 ‘설렘주의보’와 같은 시간대와 방송사에서 진행하는 ‘최고의 치킨’에 합류하게 됐다. 이에 ‘혹시 MBN의 아들 아니냐’는 질문에 웃음을 참아내지 못했다.

그는 “주연이라고 표현하자면 세 명이 신인 연기자다. 우리같은 초짜에게 큰 역할을 준 이유는 감독님이 우리만 가지고 있는 신선함이나 각자 가지고 있는 개성을 본 것 같다”며 “사실은 편성이 되어있는 상태에서 작품 선택을 한 건 아니었다. ‘설렘주의보’가 오랜 시간동안 촬영했고, ‘최고의 치킨’을 들어가게 됐다. MBN의 같은 시간대에 편성이 됐다는 게 당혹스럽기는 했다. 워낙 두 드라마의 색이 다르고 시청층도 다르기 때문에 내가 ‘MBN의 아들이다’라는 생각으로 촬영에 임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주우재 김소혜 박선호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김소혜는 미니시리즈 첫 주연이라는 점에서 “순발력이 조금 좋았다. 하면서 재미있고 배웠지만, 중간마다 혼자 갈등이 있었고 생각했던 게 정말 많았다. 후반부 갔을 때는 ‘이것도 내가 배웠구나’라고 생각했다. 선배님들에게 많이 배웠고, 좋은 사람도 많이 만나고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끝으로 주우재는 “보통 시청자가 치킨에 집중해서 볼 것 같다. 치킨도 치킨이지만 결국에는 각자의 성장, 극복을 보여주는 드라마다. 우리의 그런 모습을 보면서 시청자분들도 본인의 처한 상황에서 힐링하고 같이 극복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레드벨벳, 언제 어디서나 열일하는 5인 5색 미모 [..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방탄소년단 뷔에 덕통사 당할 준비 되셨나요 [MBN포..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