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눈이 부시게’ 한지민 “김혜자, 나의 꿈 같은 배우‥함께 출연 영광”

기사입력 2019.02.11 14:42:11 | 최종수정 2019.02.11 17:01:5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눈이 부시게’ 김혜자 한지민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MBN스타 안윤지 기자] ‘눈이 부시게’ 배우 한지민이 상대역 남주혁에 관해 말했다.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는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김혜자, 한지민, 남주혁, 손호준, 김가은, 김석윤 감독이 참석했다.

김혜자와 한지민은 극 중 김혜자 역을 맡았다. 그는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아나운서 지망생이다. 어느 날 낡은 시계를 주우며 시간을 되돌리는 능력을 가졌다. 이들은 듀얼 캐스팅으로 화제가 됐다.

김혜자는 “나의 젊은 시절이라 한 프레임에서 볼 수 없었다. 그냥 저렇게 사랑스럽고 예쁜 배우가 내 젊은 시절을 연기해 감사했다”며 “젊은 혜자가 처한 상황하고 내가 처한 상황하고 다르기 때문에 그거에 충실해서 했다. 시청자 분들이 ‘같은 여자다’라고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지민은 “내가 작품을 선택한 큰 이유가 (김혜자) 선생님 이었다. 선생님의 젊은 시절을 한다는 게 정말 자랑스럽고 좋았다”며 “어릴 때부터 늘 브라운관에서 보던, 또 꿈 같은 여배우인데 직접 만나볼 수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이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상대역 남주혁에 대해 “사실 현장에서 연기할 때는 후배나 나이 차이에 대해 의식을 하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선배님들 또한 만났을 때 편하게 호흡할 수 있게 노력한다”며 “동료를 대하는 마음으로 연기해서 재미있게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남주혁은 “2년 만에 하는 줄 몰랐다. 늘 떨리고, 설레는 드라마 현장이었다”며 “연기하면서 행복한 순간이었다. 또, (한지민이) 잘 해주셨기 때문에 편하게 연기했다”고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다. 오늘(1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된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후지이 미나 ‘냉미녀 느낌으로’ [포토]
후지이 미나 ‘오늘도 미모 열일’ [포토]
후지이 미나 ‘살아있는 인형’ [포토]
효민 ‘오늘은 발라드 여신’ [MBN포토]
 
후지이 미나 ‘자체발광 꽃미소’ [포토]
후지이 미나 ‘꽃샘추위 녹이는 미소’ [포토]
효민 ‘전통의상 선물에 감동’ [MBN포토]
효민 ‘팬 목소리 경청’ [MBN포토]
 
후지이 미나 ‘수줍은 등장’ [포토]
후지이 미나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 갑니다~’..
효민 ‘베트남 전통의상 잘 어울리나요?’ [MBN포토..
효민 ‘하노이 밝히는 미소’ [MBN포토]
 
후지이 미나 ‘주차장도 런웨이로~’ [포토]
후지이 미나 ‘심쿵 손하트’ [포토]
효민 ‘베트남 팬들 반가워요~’ [MBN포토]
노랑풍선 든 베트남 현지팬들 ‘효민 보러 왔어요’..
 
후지이 미나 ‘오늘도 미모 열일’ [포토]
후지이 미나 ‘살아있는 인형’ [포토]
효민 ‘오늘은 발라드 여신’ [MBN포토]
효민 ‘베트남 현지팬 선물에 행복’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