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D-3 ‘미녀와 야수’, 38% 예매율 기록...박스오피스 장악할까

기사입력 2017.03.13 14:11:3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미녀와 야수 예매율

[MBN스타 김진선 기자] 영화 ‘미녀와 야수’가 예매율 1위에 자리했다.

13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미녀와 야수’는 약 38%의 예매점유율로 실시간 예매율 1위에 올랐다. 개봉을 3일이나 앞둔 상황에서 2위와는 무려 3배 이상의 격차를 보이고 있어 눈길을 모은다. 이와 같은 예매 속도면 개봉 전날에는 절반 이상의 예매율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
특히 이는 ‘정글북’과 ‘말레피센트’보다도 높은 예매율이라 기대를 높이는 것.

국내를 비롯해 해외에서도 ‘미녀와 야수’는 놀라운 사전 예매량을 기록했다. 해외 유력 매체인 데드라인에 따르면 이미 지난주에 ‘미녀와 야수’가 미국의 대표 예매 사이트 판당고에서 1억 7천만 달러의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한 ‘캡틴 아메리타: 시빌워’와 1억 3천만 달러의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한 ‘도리를 찾아서’의 사전 예매량을 넘어섰다.

이에 3월 개봉작 중 1위의 오프닝 스코어를 보유 중인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1억 6660만 달러)를 넘어서 최고의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것.

‘미녀와 야수’는 저주에 걸려 야수가 된 왕자가 벨을 만나 진정한 사랑에 눈뜨게 되는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엠마 왓슨과 더불어 댄 스티븐스, 루크 에반스, 조시 게드와 이안 맥켈런, 이완 맥그리거, 엠마 톰슨 등 명배우들은 명연기를 통해 최고로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거기에 빌 콘돈 감독은 탁월한 연출력으로 그만의 독창적인 ‘미녀와 야수’를 만들어냈다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전설의 OST라 불리는 주옥 같은 명곡들을 위해 셀렌 디온이 26년 만에 OST 작업에 재참여하고, 현 세대 최고의 가수로 손꼽히는 아리아나 그란데와 존 레전드가 참여해 감동의 노래를 선사한다. 오는 16일 개봉.

김진선 기자 amabile1441@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꽃중년` 이병준 `봄햇살 맞으며 베트남으로!` [MB..
하지원 `과감히 뽐낸 몸매` [MBN포토]
김소이 `최강 동안` [MBN포토]
이영아-전무송 `전주영화제 즐겨요~` [MBN포토]
 
이병준 `베트남 문화대사로 출국합니다` [MBN포토]
하지원 `전주에 뜬 여신` [MBN포토]
김선영 `가슴에 노란리본 달고~` [MBN포토]
이일화 `예쁜 미소~` [MBN포토]
 
이병준 `멋진 손인사` [MBN포토]
고원희 `눈부신 미소` [MBN포토]
지안-송재호 `다정하게~` [MBN포토]
장미희 `아름다운 전주영화제` [MBN포토]
 
하지원 `온몸 초밀착 시스루 드레스` [MBN포토]
고원희-전석호 `설레는 입장` [MBN포토]
이영하 `전주영화제 참석` [MBN포토]
신동미 `반가운 손인사` [MBN포토]
 
하지원 `과감히 뽐낸 몸매` [MBN포토]
김소이 `최강 동안` [MBN포토]
이영아-전무송 `전주영화제 즐겨요~` [MBN포토]
신동미 `아름다운 드레스 자태`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