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보안관’ 배정남 “쫄티, 피 안 통하지만 나름 재밌었다”

기사입력 2017.04.06 13:50:34 | 최종수정 2017.04.06 17:18:5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보안관’ 배정남 스틸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MBN스타 신미래 기자] 영화 ‘보안관’에서 헐랭이 마스코트 배정남의 기장 로컬룩 퍼레이드를 공개했다.

오는 5월 3일 개봉되는 ‘보안관’(각본/감독: 김형주)은 부산 기장을 무대로, 동네 ‘보안관’을 자처하는 오지랖 넓은 전직 형사가 서울에서 내려온 성공한 사업가를 홀로 마약사범으로 의심하며 벌어지는 로컬수사극이다.

최근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를 통해 영상으로 깜짝 등장해 화제를 모았던 배정남은 모델 출신으로, 2009년 드라마 ‘드림’으로 데뷔, ‘베를린’ ‘마스터’ 등의 굵직한 작품을 통해 개성 강한 이미지를 선보였다. 그가 이번 영화 ‘보안관’에서 모델 포스를 벗어 던지고, 헐랭이 마스코트 ‘춘모’로 새로운 변신에 나선다.

배정남이 맡은 ‘춘모’는 에어컨 설비 기사이자 ‘대호파’의 막내다. 막내로서, 형님들을 극진하게 모시는 것은 물론, ‘덕만’ 못지 않은 기장 멤버들을향한강한의리를지녔다고자부한다. 하지만, 서울에서 내려온 성공한 사업가 ‘종진’이 등장하고, 청국장 공장에 에어컨 100대 납품을 이야기 하는 순간, 순식간에 노선을 갈아타는 갈대 같은 마음의 소유자다.

외모와 남다른 패션 센스를 자랑하는 ‘춘모’는 늘 기름진 올백 머리를 유지하고, 몸매가 드러나는 쫄티와 굵은 금목걸이, 한껏 치켜 올린 배바지로 자신만의 패션을 선두한다. 강렬한 원색 스타일을 고수하며, 목에 건 수건 하나도 패션으로 승화시키고, 기장 부둣가도 런웨이로 만들어버리는 ‘춘모’는 기장의 마스코트로서 강한 자부심을 갖고 있다. 하지만, ‘춘모’에게도 약점은 있다. 번지르르한 겉모습과는 달리, 입만 열면 모든 환상이 깨진다. 그간의 강렬한, 모델 포스가 흐르는 캐릭터와는 달리, 동네에 하나쯤은있을 법한, 로컬 토박이로 이미지 변신에 성공한 배정남의 활약은 영화를 기다리는 팬들의 기대감을 한층 더 끌어올린다.

배정남은 “보통 쫄티를 많이 입고 나오는데, 너무 짧고 질기다 보니, 피가 안 통할 때가 있었다. 괴롭기도 했지만, 언제 이렇게 입어볼 기회도 없기 때문에 재미있었다”라며 패션 테러리스트 ‘춘모’의 남다른 의상에 대한 에피소드를 밝혔다. 김형주 감독은 배정남의 캐스팅에 대해 “’춘모’는 멀쩡하게 멋있어 보이지만, 입만 열면 환상이 깨지는 그런 캐릭터로 생각했는데, 여러 오디션을 봐도 잘 풀리지 않았다. 그런데, 배정남을 만나는 순간 ‘춘모’가 그대로 나온 것 같았다”라며 ‘춘모’ 그 자체였던 배정남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제주 쁠랑뜨에서 개최된 박지윤 자선바자회 [MBN포..
박지윤 자선바자회 `쁠랑뜨에 몰린 인파` [MBN포토]
박지윤 `쁠랑뜨 이소현 대표와 함께` [MBN포토]
라붐 율희 `핫팬츠 몸매 자신있어` [MBN포토]
 
제9회 박지윤 자선바자회 `제주 쁠랑뜨에 모인 천사..
박지윤 자선바자회 `소소한 제주 개최` [MBN포토]
라붐 `쉬지않는 하트 본능` [MBN포토]
예린 `상큼매력 팡~` [MBN포토]
 
박지윤 `자선바자회 연 욕망 아줌마` [MBN포토]
박지윤 `제주에서 자선바자회 개최` [MBN포토]
라붐 해인 `상큼` [MBN포토]
예린 `흥이 넘쳐~` [MBN포토]
 
박지윤 `자선바자회로 선행` [MBN포토]
쁠랑뜨 이소현 대표 `자선바자회로 나누면 행복해요..
라붐 `여름엔 핫팬츠` [MBN포토]
예린 `건강미 넘치는 댄스` [MBN포토]
 
박지윤 자선바자회 `쁠랑뜨에 몰린 인파` [MBN포토]
박지윤 `쁠랑뜨 이소현 대표와 함께` [MBN포토]
라붐 율희 `핫팬츠 몸매 자신있어` [MBN포토]
정화 `우아한 블랙`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