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미담청년 박서준X강하늘의 만남…‘청년경찰’, 찰떡 브로맨스 탄생될까(종합)

기사입력 2017.07.17 14:13:39 | 최종수정 2017.07.17 17:05:0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박서준,강하늘이 영화 ‘청년경찰’로 뭉쳤다 사진=옥영화 기자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박서준, 강하늘이 영화 ‘청년경찰’과 미담으로 뭉쳤다.

17일 오전 서울 광진수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진행된 영화 ‘청년경찰’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박서준, 강하늘 등이 참석했다.

‘청년경찰’은 믿을 것이라곤 전공 서적과 젊은 뿐인 두 경찰대생이 눈앞에서 목격한 납치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수사 액션이다.

김주환 감독은 “한국영화에서 젊은이들이 달리는 영화가 많이 없던 것 같다. 그런 차별점이 강점이다. 경찰대라는 소재도 매력적이라고 느껴졌다”며 기획의도에 대해서 설명했다.

의욕충만 행동파 기준 역의 박서준은 강하늘과의 호흡에 대해서 “너무 좋았다. 호흡이 너무 좋아서 영화를 찍으면서 애드리브가 계속 나왔는데, 감독님이 콘티가 너무 정확해서 애드리브를 하면 '여기서는 몇초 까지만 쓸 수 있어요'라고 말했다. 한마디로 하지 말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론백단 두뇌파 희열 역의 강하늘은 “현장에서 거의 놀았다. 근데 감독님이 진짜로 초를 정하면서 찍으셨다. 철두철미하게 진행하셨다. 배우뿐만 아니라 감독님과의 호흡도 굉장히 좋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주환 감독은 “둘의 호흡은 최고였다. 특히 박서준 씨는 요즘 기사에 ‘로맨스 장인’이라는 수식어가 많이 붙는데, 영화를 보시면 박서준의 주특기가 브로맨스가 아닐까 싶을 정도다”라고 말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박서준은 극중 실제로 머리를 자르는 장면에 대해 “처음에 시나리오를 받고 그 장면을 봤을때 재밌을 것 같았다. 머리는 한번 잘려나가면 돌아올 수 없으니, 촬영할 때 웃음을 참는게 최고의 난코스였다. 그 장면 찍기 위해서 머리도 계속 길렀다. 영화에 유쾌하게 잘 표현됐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날 제작보고회 현장에서는 박서준, 강하늘의 미담들이 아낌없이 펼쳐졌다.

박서준은 ‘미담 제조기’ 강하늘에 대해 “극 초반에는 스태프와 서먹서먹하고 이름 외우기도 힘든게 대부분인데, 강하늘은 다 외우고 있더라. 대단하다”라며 “강하늘은 미담을 위해 태어났다”고 칭찬했다.

이에 강하늘은 “다른 현장에서도 말을 하고 싶은데 스태프를 ‘저기’라고 부르기 미안하니까 스태프 리스트를 이름을 기억했다”며 스태프 리스트와 현장에서의 태도를 보며 이름을 알아갔다고 밝혔다.

여기에 김주환 감독은 “강하늘 씨의 미담은 너무 많다. 사실 강하늘씨는 유능한 배우다. ‘동주’ 보시면 알겠지만 그의 섬세한 연기력은 정말 대단하다. 미담 중에 미담은 매일 현장에서 사람들에게 피해 안주고, 노력을 굉장히 많이 한다. 힘든게 있어도 항상 사람들 먼저 챙기고 웃으려 노력한다. 심장이 미담인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하늘 역시 박서준에 대해 “서준이 형도 알다시피 미담이 많다. 형임에도 불구하고 저한테 정말 친구처럼 대해줬다. 촬영이 먼저 끝나도 가지 않고 기다려준다. 끝까지 자리를 지켜주고 다 같이 인사하고 가시더라. 미담 폐를 가지고 있다”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랑했다.

이날 김주환 감독은 ‘청년경찰’ 시리즈 물에 대한 여부로 “관객들의 사랑이 없으면 불가능 하다”며 “영화가 개봉되고 많은 사랑을 받으면 시나리오는 준비돼있다”고 말해 기대감을 드높였다.

오는 8월 9일 개봉.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김사랑 `잘생긴 훈남 동생과 함께 떠나요` [MBN포토..
김사랑 `바람이 시샘하는 여신 미모` [MBN포토]
김사랑 `군살제로, 국보급 각선미` [MBN포토]
P.O.P 연주 `데뷔 무대에서 눈물 펑펑` [MK포토]
 
김사랑 `이 구역 여신은 바로 나` [MBN포토]
김사랑 `사랑스러운 청순 미소` [MBN포토]
김사랑 `쭉 뻗은 명품 각선미` [MBN포토]
피오피 `여섯 요정의 상큼한 무대` [MBN포토]
 
김사랑 `명품 몸매 장착하고 우아한 발걸음` [MBN포..
김사랑 `미코의 이기적인 비율` [MBN포토]
P.O.P `여섯요정들의 팔색조 매력` [MBN포토]
P.O.P 해리-미소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 [MBN포토]
 
김사랑 `러블리한 손 인사` [MBN포토]
김사랑 `어둠을 밝히는 청순 미모` [MBN포토]
P.O.P `신인 걸그룹의 풋풋한 무대` [MBN포토]
P.O.P 설 `귀여운 표정 부자` [MBN포토]
 
김사랑 `바람이 시샘하는 여신 미모` [MBN포토]
김사랑 `군살제로, 국보급 각선미` [MBN포토]
P.O.P 연주 `데뷔 무대에서 눈물 펑펑` [MK포토]
P.O.P 미소 `제가 바로 미소천사`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