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김기덕 감독 측 “폭력? 개인적 감정無…여배우에 미안”(공식입장 전문)

기사입력 2017.08.03 15:26:03 | 최종수정 2017.08.03 17:33:1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김기덕 감독 측이 여배우 A씨에게 피소된 사건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사진=DB

[MBN스타 손진아 기자] 김기덕 감독이 여배우 A씨에게 폭행·강요 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김기덕 감독 측이 공식입장을 밝혔다.

김기덕 필름은 3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A 배우는 ‘뫼비우스’를 약 2회 촬영을 하다 일방적으로 출연을 포기하고 연락을 끊었다. 3차 촬영에서 오전 10시까지 기다려도 오지 않고 피디도 집 근처로 수차례 현장에 나올 것을 요청을 했지만 끝내 현장에 오지 않아 제작비용이 없는 관계로 출연중인 다른 배우를 일인이역으로 급하게 시나리오를 수정해 촬영을 마무리 했다”고 전했다.

이어 “다른 부분은 이해하기 어렵고 폭력 부분은 해명하고자 한다”라며 “첫 촬영 날 첫 장면이 남편의 핸드폰으로 인해 서로 때리며 심하게 부부싸움을 하는 장면을 촬영 중이었다. 4년 전이라 흐릿한 제 기억으로는 제가 직접 촬영을 하면서 상대배우의 시선컷으로 배우를 때렸거나 아니면 제 따귀를 제가 때리면서 이정도 해주면 좋겠다고 하면서 실연을 보이는 과정에서 생긴 일로서 이것도 약 4년 전이라 정확한 기억은 아니다. 어떤 경우든 연출자 입장에서 영화의 사실성을 높이기 위해 집중하다 생긴 상황이고 다수의 스텝이 보는 가운데서 개인적인 감정은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김기덕 필름은 “그 일로 상처를 받은 그 배우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라며 “이번 일로 정말 수준 높은 영화를 만드는 한국 영화 스텝들과 배우들에 대해서는 오해가 없기를 바라며 저를 믿고 이번에 ‘인간의 시간’에 참여해주신 스텝 배우들에게 너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한편, 여배우 A씨는 지난 2일 김기덕 감독을 폭행과 강요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A씨는 지난 2013년 ‘뫼비우스’ 촬영 당시 김기덕 감독에게 감정 이입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뺨을 맞고 시나리오에 없던 베드신 촬영 강요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검은 해당 사건을 형사6부에 배당해 수사에 착수했다. 사건을 배당 받은 형사6부는 현재 고소장 분석 등의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기덕 필름 공식입장 전문.

김기덕 필름입니다

지난 2013년 <뫼비우스> 촬영 중 생긴 일로 간단한 해명이 필요할거 같습니다.

그 배우와 1996년부터 같이 영화를 시작하고 오랫동안 친구처럼 지내다 제가 해외 수상 후 몇 차례 간곡한 출연 요청을 저에게 했고 2004 베니스 베를린 감독상 수상 후 또 한 차례 출연을 부탁해 2005년 <시간> 때 두 여배우 중 한 명으로 캐스팅 제안을 했으나 역이 마음에 안 든다고 거절했고 2012년 베니스 수상 후 다시 출연을 부탁해 <뫼비우스>에 참여하기로 했고 약 2회 촬영을 하다 일방적으로 출연을 포기하고 연락을 끊었습니다. 3차 촬영에서 오전 10시까지 기다려도 오지 않고 피디도 집 근처로 수 차례 현장에 나올 것을 요청을 했지만 끝내 현장에 오지 않아 제작 비용이 없는 관계로 출연중인 다른 배우를 일인이역으로 급하게 시나리오를 수정해 촬영을 마무리 했습니다.

그 후 4년이 지나 이렇게 이런 상황이 되었습니다.

다른 부분은 이해하기 어렵고 폭력 부분은 해명하고자 합니다.

첫 촬영 날 첫 장면이 남편의 핸드폰으로 인해 서로 때리며 심하게 부부싸움을 하는 장면을 촬영 중이었습니다. 4년전이라 흐릿한 제 기억으로는 제가 직접 촬영을 하면서 상대배우의 시선컷으로 배우를 때렸거나 아니면 제 따귀를 제가 때리면서 이정도 해주면 좋겠다고 하면서 실연을 보이는 과정에서 생긴 일로서 이것도 약 4년전이라 정확한 기억은 아닙니다.

어떤 경우든 연출자 입장에서 영화의 사실성을 높이기 위해 집중하다 생긴 상황이고 다수의 스텝이 보는 가운데서 개인적인 감정은 전혀 없었습니다.

그럼에도 스텝들 중 당시 상황을 정확히 증언하면 영화적 연출자의 입장을 다시 고민하는 계기로 삼는 동시에 제 잘못에 대해 책임을 지겠습니다.

폭력 부분 외에는 시나리오 상의 있는 장면을 연출자의 입장에서 최선을 다하는 과정에서 생긴 오해라고 생각합니다.

어쨌든 그 일로 상처를 받은 그 배우에게 진심으로 미안합니다.

그럼에도 어떤 역할이든 최선을 다하겠다고 출연을 수 차례 부탁해 두 차례나 어렵게 출연을 결정하고 함께 좋은 영화를 만들고 싶었는데 지금 이런 상황이 되어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마지막으로 이번 일로 정말 수준 높은 영화를 만드는 한국 영화 스텝들과 배우들에 대해서는 오해가 없기를 바라며 저를 믿고 이번에 <인간의 시간> 에 참여해주신 스텝 배우들에게 너무 죄송합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제니 `시원한 숏커트` [MK포토]
박지윤 `자선바자회로 선행` [MBN포토]
쁠랑뜨 이소현 대표 `자선바자회로 나누면 행복해요..
라붐 `여름엔 핫팬츠` [MBN포토]
 
제주 쁠랑뜨에서 개최된 박지윤 자선바자회 [MBN포..
박지윤 자선바자회 `쁠랑뜨에 몰린 인파` [MBN포토]
박지윤 `쁠랑뜨 이소현 대표와 함께` [MBN포토]
라붐 율희 `핫팬츠 몸매 자신있어` [MBN포토]
 
제9회 박지윤 자선바자회 `제주 쁠랑뜨에 모인 천사..
박지윤 자선바자회 `소소한 제주 개최` [MBN포토]
라붐 `쉬지않는 하트 본능` [MBN포토]
예린 `상큼매력 팡~` [MBN포토]
 
박지윤 `자선바자회 연 욕망 아줌마` [MBN포토]
박지윤 `제주에서 자선바자회 개최` [MBN포토]
라붐 해인 `상큼` [MBN포토]
예린 `흥이 넘쳐~` [MBN포토]
 
박지윤 `자선바자회로 선행` [MBN포토]
쁠랑뜨 이소현 대표 `자선바자회로 나누면 행복해요..
라붐 `여름엔 핫팬츠` [MBN포토]
예린 `건강미 넘치는 댄스`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