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군함도’에 일본인 배우가 없는 이유…캐스팅 비하인드 공개

기사입력 2017.08.04 08:27:14 | 최종수정 2017.08.04 16:51:3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군함도’가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MBN스타 김솔지 기자] 영화 ‘군함도’가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개봉 첫날 역대 최고의 오프닝 신기록(97만 명), 올해 최단 기간 5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군함도’가 일본인 역에 일본인이 아닌 한국인 배우가 출연하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1945년 일제 강점기 군함도의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영화적 상상력을 더해 완성한 ‘군함도’에 일본인 배우가 한 명도 출연하지 않아 눈길을 끈다. 일본이 왜곡하고 있는 군함도의 숨겨진 진실을 바탕으로 한 영화인만큼 일본인 역에 일본인 배우를 캐스팅하는 것이 어려웠던 것.

일본 에이전시를 통해 캐스팅을 시도했지만 결국 일본인 배우의 캐스팅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이는 자국 내 활동을 계속 해야 하는 일본 배우들이 ‘군함도’ 출연에 부담감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오랜 캐스팅 작업 끝에 배우 김중희가 일본인 야마다 역에, ‘박열’, ‘동주’에서 인상적인 일본인 연기로 주목 받은 재일교포 3세 배우 김인우가 일본인 광업소 소장 시마자키 다이스케 역에 캐스팅됐다.

이에 류승완 감독은 “일본인 역할 배우를 캐스팅 하는 것이 굉장히 힘들었다. 수개월 동안 노력했지만 일본인 배우는 캐스팅할 수 없었다. 김중희, 김인우 배우가 일본인 역에 캐스팅 됐는데 관객들에게 강력하게 각인되는 배우일 것이다”라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실제 일본인이라고 생각할 만큼 자연스러운 일본어 구사와 혼신의 열연으로 영화의 몰입감을 높인 김중희와 김인우는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제니 `시원한 숏커트` [MK포토]
박지윤 `자선바자회로 선행` [MBN포토]
쁠랑뜨 이소현 대표 `자선바자회로 나누면 행복해요..
라붐 `여름엔 핫팬츠` [MBN포토]
 
제주 쁠랑뜨에서 개최된 박지윤 자선바자회 [MBN포..
박지윤 자선바자회 `쁠랑뜨에 몰린 인파` [MBN포토]
박지윤 `쁠랑뜨 이소현 대표와 함께` [MBN포토]
라붐 율희 `핫팬츠 몸매 자신있어` [MBN포토]
 
제9회 박지윤 자선바자회 `제주 쁠랑뜨에 모인 천사..
박지윤 자선바자회 `소소한 제주 개최` [MBN포토]
라붐 `쉬지않는 하트 본능` [MBN포토]
예린 `상큼매력 팡~` [MBN포토]
 
박지윤 `자선바자회 연 욕망 아줌마` [MBN포토]
박지윤 `제주에서 자선바자회 개최` [MBN포토]
라붐 해인 `상큼` [MBN포토]
예린 `흥이 넘쳐~` [MBN포토]
 
박지윤 `자선바자회로 선행` [MBN포토]
쁠랑뜨 이소현 대표 `자선바자회로 나누면 행복해요..
라붐 `여름엔 핫팬츠` [MBN포토]
예린 `건강미 넘치는 댄스`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