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박스오피스] ‘곤지암’, 韓공포물 4번째로 200만 돌파…꾸준한 흥행

기사입력 2018.04.09 13:27:42 | 최종수정 2018.04.09 17:39:5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곤지암’ 박스오피스 사진=곤지암 포스터

[MBN스타 김솔지 기자] 영화 ‘곤지암’이 개봉 2주 연속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 역대 한국 공포 최고 흥행 왕좌 등극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곤지암’은 세계 7대 소름 끼치는 장소로 CNN에서 선정한 공포 체험의 성지 ‘곤지암 정신병원’에서 7인의 공포 체험단이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그린 공포 체험 영화다.

‘곤지암’은 2주 연속 주말 전체 박스오피스를 1위를 기록했다. ‘컨저링’, ‘겟아웃’ 보다 빠른 속도로 200만을 돌파하며 진기록을 세우고 있는 ‘곤지암’의 이러한 행보는 불모지라고 여겨졌던 한국 공포 영화가 신작 공세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흥행 열기를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놀랍다.

또한 ‘곤지암’은 한국 공포 영화 사상 4번째로 200만 관객을 돌파하는 쾌거를 이뤘을 뿐만 아니라, 한국 공포 영화 역대 흥행 1위작인 ‘장화, 홍련’의 아성을 뛰어넘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며 그 흥행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003년에 개봉한 ‘장화, 홍련’은 누적 관객수 314만6217명(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을 기록하며 역대 한국 공포 영화 흥행 1위에 오른 바 있다. 최근까지도 ‘장화, 홍련’의 아성을 위협할 만한 작품이 부재했던 한국 공포 영화계에 연일 신기록을 달성하고 있는 ‘곤지암’의 존재는 독보적이라 할 수 있다.

이러한 ‘곤지암’의 끊임없는 흥행 세는 극강의 공포 체험을 만끽한 관객들이 전하는 리얼한 관람 후기가 1020세대 관객들 사이에서 유행처럼 번지며, 광풍에 가까운 입소문 신드롬을 일으킨 덕분이다. 언제, 어디서 찾아올지 모르는 공포의 실체로 극도의 불안감을 느끼던 관객들의 격렬한 반응을 단번에 담아내며 개봉 3주차에도 흥행 가도를 달릴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