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그날, 바다’, 전체 예매율 1위…모두가 주목하는 이유

기사입력 2018.04.10 11:53:37 | 최종수정 2018.04.10 17:40:0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그날, 바다’ 사진=그날, 바다 포스터

[MBN스타 김솔지 기자] 영화 ‘그날, 바다’가 예매율 1위를 기록했다.

10일 오전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실시간 집계 기준에 따르면 ‘그날, 바다’는 예매율 1위를 기록했다. 쟁쟁한 국내외 화제작들을 모두 제친 것은 물론 다큐멘터리 작품이라는 장르적 한계를 극복하고 이룬 성과로 그 의의를 더하고 있다. 언론은 질문을 멈췄지만 여전히 국민들은 세월호 침몰의 원인에 대해 알고 싶음에 대한 방증이 아닐 수 없다.

또한 ‘그날, 바다’는 지난 7일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함께 사전 시사회를 진행해 가족들의 동의를 얻었다. 영화를 관람한 가족들은 “정권이 바뀌었다고 해서 아무 것도 달라진 건 없다. 이미 끝났다고 생각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무엇을 알고 싶은지 묻고 싶다”면서 “진실을 알고 싶은 분들이 꼭 이 영화를 보셨으면 좋겠다”, “이 영화를 보고 나면 우리가 뭘 해야 될까를 이야기하는 계기를 만들어주는 파워를 가진 영화라고 생각한다”, “진실이 꼭 밝혀졌으면 좋겠다”는 진심 어린 소감을 전해 많은 이들의 영화 관람을 독려했다.

최근 세월호 침몰 사고 당시 청와대의 무능한 대처들이 새롭게 공개되면서 다시금 세월호에 대한 전 국민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지금껏 아무도 집중하지 않았던 세월호 침몰 원인의 ‘진실’을 밝혀줄 유일한 영화로 기대를 모으고 있어 앞으로의 흥행 열풍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영화의 내레이션으로 참여한 배우 정우성 역시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나서 많은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날, 바다’는 2014년 4월 16일 세월호의 항로를 기록한 AIS를 추적해 아직도 밝혀지지 않은 침몰 원인에 대해 과학적인 분석과 증거로 접근하는 추적 다큐멘터리 영화다.

객관적인 증거와 과학적인 분석을 근거로 인천항을 출발해 팽목항으로 향한 세월호의 항적을 따라가며 오직 ‘팩트’에 기반해 세월호 침몰 원인을 추적한다. 정부가 세월호 침몰을 ‘단순 사고’라고 발표할 때 핵심 물증으로 제시한 ‘AIS 항적도’ 분석에 집중하며 침몰 원인을 추적하는 한편, 각종 기록 자료를 비롯해 물리학 박사를 포함한 각계 전문가들의 자문 하에 사고 시뮬레이션 장면을 재현했다.

세월호 탑승객의 새로운 증언부터 CCTV 기록, 블랙박스 분석, 세월호 침몰 현장을 처음 목격한 두라에이스호 문예식 선장의 인터뷰 등이 공개된다. 4년간의 치밀한 취재 과정에 배우 정우성이 내레이션으로 참여해 관객들의 몰입감을 높인다.

‘그날, 바다’는 오는 11일 오후 7시30분부터 전국 극장에서 전격 공개된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故 최은희 ‘애도의 물결’ [MBN포토]
故 최은희 ‘큰 별이 지다’ [MBN포토]
국화꽃으로 가득한 故 최은희 빈소 [MBN포토]
박해진-김현진, `잘생김`묻은 하트 미소 [MBN포토]
 
故 최은희 ‘편히 쉬소서’ [MBN포토]
故 최은희 ‘아름다운 미소만 남기고’ [MBN포토]
천의 얼굴을 가진 데뷔 12년 차 `명품 배우` 박해진..
김현진, `잘생김 뿜뿜` [MBN포토]
 
‘은막의 스타’ 故 최은희, 별이 되다 [MBN포토]
원로배우 최은희 별세 [MBN포토]
박해진, `강렬한 카리스마 눈빛` [MBN포토]
오연서, `과자만 들고 있어도 화보` [MBN포토]
 
故 최은희 ‘영정 사진 속 환한 미소’ [MBN포토]
故 최은희 빈소가 마련된 장례식장 [MBN포토]
오연서, `놀란 토끼눈으로 손인사` [MBN포토]
`유정 선배` 박해진, `제 팝콘 드실 분~` [MBN포토]
 
故 최은희 ‘큰 별이 지다’ [MBN포토]
국화꽃으로 가득한 故 최은희 빈소 [MBN포토]
박해진-김현진, `잘생김`묻은 하트 미소 [MBN포토]
박기웅, `팝콘 드실 분 손~`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