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모범시민’, 제57회 칸 국제영화제 비평가주간 초청 쾌거

기사입력 2018.04.16 14:34:53 | 최종수정 2018.04.16 16:49:4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모범시민 칸 초청 사진=모범시민 포스터

[MBN스타 손진아 기자] 김철휘 감독의 단편 영화 ‘모범 시민’이 제57회 칸 국제영화제 비평가주간(Cannes Film Festival – Critics’ Week) 부문에 초청됐다.

2018년 5월 9일부터 17일까지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칸국제영화제 비평가주간 부문에 김철휘 감독의 단편 ‘모범시민’이 초청되어 프리미어 상영된다.

‘비평가주간’은 ‘감독주간’과 더불어 ‘칸국제영화제’의 대표적인 사이드바 부문으로, 감독의 첫 번째 또는 두 번째 작품만이 상영의 기회를 얻는다.

‘모범시민’은 ‘착하다’, ‘모범적이다’라고 불리는 행동들이 알고 보면 자신의 이익이나 만족을 위한 것인지를 보여주는 영화로 인간의 사회적 위선을 감독 특유의 독자적인 문법으로 날카롭게 꼬집는 작품이다. 쓰레기로 엉망인 경마장 화장실에 말끔한 양복 차림의 주인공(호준)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영화는 11분 52초라는 짧은 러닝타임에도 강렬하고 긴 여운을 남긴다.

일찍이 본인의 초기작이 ‘비평가 주간’에 소개 된 국내 감독의 작품으로는 2000년 정지우 감독의 ‘해피 앤드’, 2005년 류승완 감독의 ‘주먹이 운다’, 장률 감독의 ‘망종’ 그리고 2012년 신수원 감독의 ‘가족시네마 – 순환선’이 있다. ‘비평가주간’에 작품이 소개 된 감독들은 이후 작품 활동에 있어서 자신만의 확고한 연출관을 보여주고 있는 만큼, 김철휘 감독의 ‘모범시민’ 비평가 주간 초청 소식은 또 한 명의 개성 있는 신인 감독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올해 심사위원으로 ‘라우더 댄 밤즈’를 연출한 요아킴 트리에 감독이 선정되었으며, ‘모범시민’은 전 세계에서 선별 된 10편의 중/단편과 ‘Leica Cine Discovery’ 상을 두고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